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속보19)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가스 및 전기세도 최대 90일간 유예
 
주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전대미문의 경제적 고통을 받고 있는 앨버타 시민들을 위해 유틸리티 비용 납부 유예를 포함해 일부 현금성 지원 정책을 시행한다.
우선 천연가스, 전기요금에 대해 공급자를 불문하고 최대 90일간 납부 유예가 실시된다.
Epcor의 경우 다음주 월요일부터 경제적 곤경에 처한 고객들에게 지원을 시작한다. 엡코 켈리 스트러러스키 대변인은 “310-4300으로 문의할 수 있다. 최대 90일까지 납부 유예 신청이 가능하며 다른 일체의 연체료, 이자 등은 가산되지 않는다. 유예 신청에 별도의 평가나 절차는 전혀 없기 때문에 필요한 시민들은 전화만 하면 된다”라고 밝혔다.
주정부는COVID -19에 감염된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현금 지원을 시행한다. 5천만 달러를 투입하며 다음 주 중alberta.ca을 통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앨버타 시민들 중 바이러스 감염 징후 그리고 자가격리에 들어 간 이유로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 2주간 개인 당 최대 총 1,149달러를 지원한다. 4월 연방정부의 고용보험 실업급여를 수령하기 전까지 갭을 메울 수 있는 일종의 브릿지 지원이다.
여기에는 격리에 들어 간 배우자, 아이를 돌보는 유일한 보호자인 경우도 적용된다. 그러나, 자가격리 중 보험 등 다른 보상체계를 통해 수입이 발생하는 경우는 제외된다.
유급병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시민들 중 자가격리 중이거나 아이를 돌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직장에 나가지 못하는 경우 연방정부로부터 최대 15주 간 2주마다 900달러의 현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CRA 온라인Myaccount 또는My Service Canada Account, 또는 곧 발표될 Toll Free 전화를 통해 4월부터 신청할 수 있다.
COVID-19으로 인해 직장을 잃거나 근무 시간이 축소된 국민들을 위해 연방정부는 총 50억 달러를 투입해 생활안정에 나선다. 실직 위기에 처하거나 고용보험 실업급여 혜택을 받을 수 없는 근로자들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이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20-03-20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20) 비상소득지원 프로그램..
  속보19) 실직, 격리 근로자에..
  속보11) 캘거리, 비상사태 선.. +2
  속보1) 앨버타도 결국 환자 발..
  속보13) 영세업체들 타격 심각.. +2
  속보3) 재스퍼 호텔 직원 4명.. +6
  속보5) 앨버타 확진자 23명..
  속보9) 한 시민, 진단 검사 ..
  속보2) 앨버타 확진자 2명, ..
  속보10) 학교, 데이케어 무기..
  속보6) 캘거리 데이케어, 코로..
  속보23) 벌금 1천불에서 최고.. +3
댓글 달린 뉴스
  속보23) 벌금 1천불에서 최고 .. +3
  속보13) 영세업체들 타격 심각,.. +2
  속보15) 앨버타 첫 사망 환자 .. +1
  엔카나(Encana) 캘거리에서 미국.. +1
  임페리얼 오일회사 본사 캘거리로 .. +1
  속보11) 캘거리, 비상사태 선언..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