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브라이언 진, “백신접종 강요, 바람직하지 않다” - 백신접종 인증제도 확대도 경계
케니 주수상의 사퇴를 요구하며 정계 복귀를 선언한 브라이언 진이 코비드 19 보건규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지난 주 금요일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그는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것과 백신접종 인증제의 확대에 대해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백신 접종률과 병원 가동률, 바이러스 확산과 이에 따른 각종 데이터에 따른 보건규제의 탄력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브라이언 진은 “앨버타 주민들의 자발적인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 그러나, 정부가 나서 백신접종을 강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전적으로 개인의 선택에 달려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4월 1차 접종을 시작으로 현재 2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진은 “케니 주수상에게 제공한 AHS의 모든 보건 자료와 모델을 지지하지 않는다. 이들 정보는 앨버타 주민들에게 공개되어야 하며 백신 미접종과 관련된 잘못된 정보와 오해를 가중시켜서는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이른바 백신 패스포트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케니 주수상이 지난 7월 1일 보건규제를 완전히 완화하지만 않았더라면 피할 수 있었다. 지난 여름 코비드 사태를 컨트롤했다면 현재 모든 앨버타 주민들이 백신인증을 받느라 에너지를 소모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케니 주정부에 NDP 의원을 포함한 코비드 19 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브라이언 진은 “NDP가 코비드 사태를 이용해 정치적 양극화를 유도하고 있다. NDP에 주정부의 코비드 정보를 공개하고 공동 대응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제안하며 지난 포트 맥머리 산불 사태 당시 주수상이었던 노틀리 NDP리더가 자신을 대책위원회에 참여시킨 경험담을 상기시켰다. (서덕수 기자)

발행일: 2021-11-1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코스트코 매장서 직원 폭행한 쇼..
  캘거리 지역 비상사태 종료한다 ..
  캐나다 입국시 무조건 코로나 검..
  캐나다 오미크론 감염자 확인, ..
  앨버타 하루 10불 데이케어 지..
  홀리데이 시즌 앞두고 공급 문제..
  캘거리, 경제회복 파도 탄다. ..
  캘거리 한인회장 선거, 20년만.. +4
  앨버타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
  업소탐방) 결혼 정보서비스 회사..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한인회장 선거, 20년만.. +4
  CN드림 주최 제 2회 이민수기.. +1
  캘거리 근교 스키장 총 정리 _.. +2
  재외동포재단, 전세계 재외동포 .. +1
  앨버타 육류 가공 공장, 근무 .. +1
  앨버타 가요제 성황리에 열려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