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다세대 주택시장, 경제적 역풍 맞고 있어- 다만 외곽 지역 세일즈는 늘어
 
최근 한 보고서는 렌트, 타운홈, 콘도 등을 아우르는 캘거리의 다세대 주택시장이 올해 큰 경제적 역풍을 맞고 있지만, ‘감당할 수 있는 비용’이라는 장점으로 살아남고 있다고 전했다. 어반 아날리틱스는 앨버타 시장에 대한 2 사분기 보고서를 발표하며, 앨버타 다세대 주택시장에 대한 종합적인 설명을 해주고 있다.
보고서의 저자이자 어반 아날리틱스의 분석가인 잭슨 코넬리우스는 캘거리가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작은 탄력성을 보였다며, “타운홈들은 다세대 주택시장을 움직이는 큰 부분이었다.”라고 전했다. 코넬리우스는 대부분의 세일즈가 주택 가격이 비교적 낮은 에어드리나 코크레인과 같은 캘거리 외곽 도시들에서 이루어졌다고 덧붙였다.
외곽지역의 세일즈는 캘거리 지역에서 4월부터 6월까지 일어난 모든 다세대 주택 세일즈의 79%를 차지하고 있다. 타운홈의 세일즈는 전체의 57%를 차지했지만, 1 사분기에 비해서는 소폭 떨어졌다. 코넬리우스는 올해 4월부터 6월까지의 세일즈가 전년도에 비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지만, 4-5월의 락다운을 고려하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수치라고 전했다.
저층 콘도의 경우 1사분기에 비해 2사분기 세일즈가 늘어났지만, 여전히 전년도에 비할 수준은 아니었다. 고층 콘도의 세일즈가 가장 큰 하락폭을 보이며 1사분기에 비해 27%나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캘거리 지역에서 거래된 고층 콘도는 2 사분기에 36건으로 1사분기 55건에 비해 줄어들었으며 전년도에 기록된 96건 보다 현저히 낮은 기록을 보였다.
코넬리우스는 개발자들이 잠시 쉬어가고 있다며, 가장 큰 이유는 경기 둔화로 팬데믹을 비롯한 2014년부터 시작된 에너지 슬럼프가 큰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전했다. 오일 앤 가스 가격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팬데믹으로 수요가 줄어들며 상황이 악화되었다. 유가는 많이 회복되었지만, 부동산 시장에서 중요한 지표인 고용률은 아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앨버타 2 사분기 일자리는 전년도에 비해 20만 개나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많은 개발자들은 렌트를 목적으로 만든 공간을 더 많이 시장에 끌어들이고 있다. 코넬리우스는 “캘거리에서 해당 시장은 주로 벨트라인에 크게 형성되고 있다.”라며, 선택의 폭이 늘어나며 다운타운 렌트비가 sqft 당 $2.44에서 $2.29로 낮아졌고 이는 여전히 캘거리 평균인 $2.08보다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코넬리우스는 “개발자들은 매우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접근 방법으로 지금의 시장을 이겨내고자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20-10-0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연방정부 코비드 2차 확..
  속보) 앨버타 일일 코로나 확진.. +1
  속보) 캘거리 순환도로 남서쪽 ..
  속보) 풋힐스 종합병원 코로나 ..
  케니 주수상, “연방정부, 앨버..
  다세대 주택시장, 경제적 역풍..
  CERB 종료 앞두고 경기악화 ..
  캘거리 학생 1,800명 가량 ..
  캘거리 주택판매 팬데믹 특수 -..
  케니, “코로나 의무적 규제 재..
  케니 주수상, “연방정부, 앨버..
  연방정부 지원, 앨버타 사업체 ..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앨버타 일일 코로나 확진자.. +1
  학교 내 괴롭힘, 15세 소녀 개.. +2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9 『엘.. +1
  스몰비즈니스 부문, “렌트비 지원.. +1
  경제적 지원 프로그램, 역할 못하.. +2
  40년전 그날 - 5.18은 현재..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