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계속되는 가뭄으로 물 부족 심각- 물 한 방울이 새롭다
사진: 캘거리 헤럴드: 보우 강은 캘거리 식수의 원천이다. 강의 유량은 2023년에 사상 최저치에 도달했으며 건조한 겨울로 인해 올 여름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앨버타 전역이 유난히 건조한 겨울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시 당국은 지난 여름에 부과된 것보다 올해 물 사용 제한이 더 일찍, 더 오래 지속되고, 더 포괄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시의회는 화요일에 시의 가뭄 복원력 계획에 대한 업데이트를 들었다.
자연 환경 및 적응 관리자인 Nicole Newton은 캘거리가 평소보다 건조한 환경이 계속됨에 따라 시가 가뭄 대비 노력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시의회에 말했다.
또한2024년에도 가뭄이 지속될 위험이 평균보다 높다고 말하면서 앨버타 남부의 강과 저수지 수위가 여전히 낮고 산의 눈이 평균 이하로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우리 모두는 강화된 물 보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그녀는 말했다.
봄까지 상황이 악화되면 뉴턴은 캘거리가 물 제한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그리고 이러한 제한은 더 오래 지속될 가능성이 높으며 주민들이 야외 물 사용을 주당 2시간으로 제한하도록 요구했던 2023년 8월에 시행된 제한을 "넘어갈"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캘거리의 물 공급은 록키산맥에서 나오며, 이곳의 물은 비와 눈이 녹은 수로에서 보우 강과 엘보 강으로 모인다.
두 유역의 유량은 2023년에 사상 최저치에 도달했으며 뉴턴은 캘거리 저수지가 여전히 하향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톤은 적극적인 조치가 지역 물 공급을 보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물 사용을 줄이기 위해 마당과 정원을 물주기를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시에서도 누수 문제를 해결하고 물에 관심을 가져 시민들이 겨울동안 집에서 물을 절약하도록 장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앨버타 전역에 걸쳐 50개 이상의 물 부족 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주의 북부와 남부 지역의 강 유역은 낮은 강수량으로 인해 심각한 물 부족에 직면해 있다. Newton은 이러한 주의보로 인해 주정부의 물 부족 관리 계획이 발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앨버타는 현재 주의보의 4단계에 있으며 5단계가 되면 물법(Water Law)에 따른 비상 선언이 포함되며, 물 사용자가 "물 부족의 정도와 규모를 해결할 수 없고" 수생 생물의 건강에 심각한 스트레스가 있을 때 제정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주 초, 주정부는 대규모 면허 보유자들 사이의 물 공유 계약에 대한 협상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으며, 대화는 이달 초부터 시작된다.
Newton은 캘거리가 보우강에서 물을 길어올 수 있는 주요 지방 면허 보유자 자격을 갖추고 있으며 시가 자발적으로 유역의 다른 면허 보유자들과 물 공유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ton에 따르면 여러 어려움에도 캘거리는 2003년 기준 수준에서 강물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왔다.
일부 시의회 의원들은 더 많은 물 저장 용량과 보우 강 상류에 또 다른 저수지의 필요성에 대해 질문했다.
시의 환경 관리 매니저 Frank Frigo는 보우강을 따라 새로운 저수지를 건설할 수 있는 세 곳의 가능한 장소가 주정부에서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옵션에는 Ghost Dam 하류, Seebe와 Morley 사이, Cochrane과 캘거리 북서부의 Bearspaw Dam 사이의 부지가 포함된다.
Frigo는 주정부가 2024년 말이나 2025년 초까지 권고안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저수지 건설에는 약 10억달러가 소요된다고 말했다. (오충근 기자)

기사 등록일: 2024-02-0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2월 관광 성수기 온다...
  선샤인 빌리지에서 스키 타던 1..
  로키산맥의 도시들, 인력난에 주..
  트뤼도 총리 “앨버타인들은 잘못..
  여행을 떠나자) 세계 최초 국립..
  듀플렉스, 캘거리에서 인기 - ..
  캘거리 주택 착공, 사상 최고치..
  캘거리 SE 어번 베이, 핏불 ..
  1백만 달러로 살 수 있는 집은..
  밴프, 5월부터 주차 요금 인상..
댓글 달린 뉴스
  유령의 하루_ 목향 이명희(캘거.. +1
  이정순 동화작가, 《응답하라! .. +1
  앨버타, “연방 당뇨, 피임약 .. +1
  스미스 주 수상, 헤리티지 펀드.. +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_ 별빛.. +1
  캐나다 정착 4~5년차 역이민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