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1보) 포트 맥머레이 산불로 위태… 수천명 대피 - 하루 만에 2만여 헥타르로 확산, 석유 생산기지 인근까지 접근
대피소에 수용인원 차 피난민들 혼란…에드먼튼에도 대피소 설치
CTV News Edmonton : 14일 오후 포트 맥머레이 주민들의 피난 차량 행렬 
산불이 번지면서 캐나다의 최대 석유 생산 거점인 포트 맥머레이가 위협을 받고 있다. 이로 인해 수천여 명의 주민들이 대피하고 주변 마을들도 대피 경보가 내려졌다.
산불이 석유 생산 기지 코앞까지 다가오자 석유 생산 차질이 우려되면서 국제 유가가 들썩이고 있다. 포트 맥머레이는 2016년 화재 당시 하루 1백만 배럴 이상의 석유 생산이 중단된 바 있다.
포트 맥머레이의 화재로 불에 탄 면적이 하루 만에 4배가 급증한 2만1천여 헥타르 규모에 이르고 있다. 여의도의 거의 50배에 달하는 지역이 화마에 휩싸여 사라진 셈이다. 때마침 시속 40km의 강풍이 남서쪽으로 불길을 밀어내면서 포트 맥머레이 도심 인근 13km까지 산불이 접근했다. 소방 당국은 4개의 인근 마을 주민 6천 6백여 명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산불이 도심 쪽으로 번지고 있어 산불 진압 대원들이 소방 항공기와 헬기가 방화제를 뿌리며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불길이 거세 쉽게 다가가지 못하고 있다.
이들 마을 외에 포트 맥머레이의 다른 지역도 대피 경보가 내려져 긴급히 떠날 준비를 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2016년 대형 화재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는 모습이다.
당국은 14일 오후 비컨힐(Beacon Hill), 아바샌드(Abasand), 프레리 크릭(Prairie Creek), 그레이링 테라스(Grayling Terrace)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갑작스런 대피로 인해 이들을 수용할 장소가 부족해 피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드 버팔로 지역 자치단체는 주민들에게 락라비쉬(Lac La Biche)에 있는 대피소로 가라고 지시했지만, 오후 7시쯤 시 당국은 소셜미디어에 락라비쉬(Lac La Biche)의 숙소가 꽉 찼다고 게시하고 대피자들을 이곳에서 약 147km 떨어진 콜드레이크(Cold Lake)로 안내했다.
에드먼턴시 또한 14일 밤에 Clareview Community Recreation Center(3804 139 Avenue)에 대피 센터를 오픈했다. 대피 센터 안내에 따르면, 리셉션 센터는 음식 서비스, 의복, 애완동물 보육 및 건강 관리를 포함해 피난민에게 즉각적인 지원을 제공하고 적십자사가 현장에서 호텔 숙박을 조정할 예정이다. 피난민은 애완동물을 실내로 데리고 들어갈 수 있다.
포트 맥머레이는 캐나다 전체 생산량의 3분의 2인 하루 약 330만 배럴을 생산하는 캐나다의 최대 석유 생산지로 지난 2016년 대형 산불로 주민 9만 명이 대피하고 석유 생산에도 큰 차질을 빚은 바 있다.
소방 당국자는 올해는 당시와는 다르다고 밝혔다. 지난 화재로 이미 대부분의 한대림이 소실돼 불쏘시개가 적어졌고 화재에 필요한 대비가 충분히 되어 있다고 한다. 도시에 건물과 주민 보호를 250~300명의 소방관이 있다며 그는 덧붙였다.
포트 맥머레이에는 Suncor Energy, Canadian Natural Resources Ltd, Imperial Oil 등의 석유 회사가 도시로부터 150km 이내 반경에서 오일샌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근로자들은 대부분 포트 맥머레이에 거주하고 있다.
대형 산불이 캐나다의 오일샌드를 위협하고 미국의 원유 및 휘발유 재고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유가가 상승하고 있다.
14일 브렌트유 선물은 34센트(0.4%) 오른 배럴당 82.71달러에 거래됐다. 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선물(WTI)은 GMT 기준 배럴당 78.39달러로 38센트, 즉 0.5% 상승했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4-05-1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인천 직항 내년에도 - ..
  앨버타 최고의 식당은 캘거리의 ..
  (종합) 앨버타 두 곳 대형 산..
  캘거리 대학 ‘전례 없는’ 상황..
  캐나다 생활수준 40년 만에 최..
  앨버타 소방관, 베네핏 없이 시..
  식사 후 대장균 감염, 캘거리 ..
  캘거리 스토니 트레일 충돌 사고..
  캘거리 일회용품 조례 공식적으로..
  전국 최고 임금 앨버타, 어느새..
댓글 달린 뉴스
  세종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열.. +1
  주정부, 여성 건강 및 유아 생.. +1
  요즘은 이심(E-Sim)이 대세... +1
  에드먼튼 대 밴쿠버, 플레이오프.. +1
  캘거리 시의회, “학교 앞 과속.. +1
  “범죄 집단에 비자 내주는 캐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