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남부 앨버타 올해 작황은 '환상적' - 농부들 “우박만 오지 말아라.”
사진: Open farm 
(오충근 기자)이번 봄 남부 앨버타 농부들은 절실히 필요한 강수량을 얻은 후 다음 주에 더운 여름 기온을 기대하고 있다.
남부 앨버타 농작물이 작년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은 지 1년 만에 일어난 ‘좋은 변화’다. 6월에 120mm의 강우량에 희색이 만연한 농부들은 올해 이 지역의 농작물이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아버지 브라이언과 함께 캘거리에서 남쪽으로 80km 떨어진 Nanton 근처에서 약 2,000헥타르의 땅을 경작하는 브라운은 "작물이 조금 더 빨리 자라려면 날씨가 더워야 한다."고 말하면서 "날씨가 꽤 선선했기 때문에 성장이 좀 지연되었다."고 말했다.

6월 25일 현재 작황을 자세히 설명하는 최신 앨버타 작물 보고서에 따르면 남부 앨버타 작물은 지난5년 및 10년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Alberta Agriculture and Irrigation의 농작물 통계학자인 Brooklyn Wong은 표면 토양 수분의 53%가 우수함에서 아주 우수함까지 기록되어 있으며 이는 전년도에 비해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Wong은 "남부 지역의 일부에는 앞으로 몇 주 동안 약간의 습기가 필요할 일부 건조한 지역이 있다."고 말하면서 앨버타 남서쪽 모퉁이 지역은 더 많은 수분 지표 토양을 사용할 수 있는 지역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캐나다 환경 및 기후 변화 기상학자인 알리사 페더슨(Alysa Pederson)은 앨버타의 기온이 이번 주말까지 따뜻해져 20도 후반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다음 주 중반에는 30도 중후반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Pederson은 7월에 기후 모델에 따르면 이 지역의 기온이 정상보다 높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예측했다.
“8월부터 9월까지 우리는 일반적으로 전국적으로 다시 정상보다 높은 기온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달 앨버타는 평소보다 조금 더 선선했는데, 일일 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섭씨 1도 정도 낮았다.
페더슨은 지난 달 앨버타 남부 일부지역에서는 6월이 습한 것처럼 보였지만 실제로는 평소보다 더 건조했다고 말했다.

“Medicine Hat의 강수량은 평소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지난 달 강수량은 35밀리미터로 평소보다 30밀리미터 낮았고, 캘거리는 평균 95밀리미터인데 67밀리미터였다. 레스브리지는 평균 82밀리미터였지만 55밀리미터의 강수량을 보였다.”고 말했다.
피터슨은 “이 지역 거의 모든 곳에서 6월 강수량이 평소보다 약간 적었다.”고 말했다.
레베카 슐츠(Rebecca Schulz) 환경보호지역 장관의 대변인 라이언 푸르니어(Ryan Fournier)는 가뭄 상황이 주 전체에서 개선되었지만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푸르니어 대변인은 “지난 몇 달 동안 앨버타의 여러 지역에서 상당한 양의 비가 내렸는데, 이는 일부 지역의 상황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전히 24개의 물 부족 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대부분은 앨버타 북서부 또는 동부 중부 지역에 있으며, 캘거리 남동부 지역에도 주의보가 내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앨버타는 가뭄 대응 계획의 4단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Oldman South Saskatchewan 강 유역과 남부 지류 모두에 대한 물 공유 계약이 유지되어 있다.
푸르니어(Fournier)대변인은 “우리는 계속해서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며 앞으로 몇 주, 몇 달 동안 필요에 따라 적응할 것이다.”고 말했다.

농부들은 날씨 뿐만 아니라 살균제, 땅다람쥐(리처드슨땅다람쥐), 우박 등 그의 농작물에 피해를 줄 수 있는 다른 것들을 면밀히 관찰할 예정이며, 일요일 Nanton 지역에 큰 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농부들은 이구동성으로 “지금 우박을 피할 수 있다면 (우리 지역에서) 정말 좋은 작물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내보였다.

기사 등록일: 2024-07-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실내 물 제한 조치 4..
  (CN 주말 단신) 캘거리와 에..
  캘거리, 물 제한조치 3단계로 ..
  캘거리, 밀려드는 인구에 일자리..
  가족과 횡단보도 건너던 3세 남..
  두 개의 보험사 앨버타 떠난다 ..
  웨스트젯 파업 종료돼도 여전히 ..
  캐나다 이민자 40%, 다른 주..
  첫 금리 인하에도 캐나다 부동산..
  (종합) 웨스트젯 정비사 파업 ..
댓글 달린 뉴스
  미국내 손꼽히는 국립공원중 하나.. +2
  캘거리, 세계에서 5번째로 살기.. +1
  임시 외국인 노동자 갈취한 식당.. +1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창단 2..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우승 문턱에.. +1
  에드먼튼 오일러스 오늘 저녁 대..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