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이틀 연속 대기질 건강 지수 최악 기록 - 학교도 야외활동 제한, 18일 오후에 5로 낮아져
캘거리 헤럴드 
앨버타 북부와 중부에서 발생한 산불 연기가 강풍을 타고 캘거리로 불어온 후, 캘거리의 대기질 건강지수는 5월 16일(화)과 17일(수), 이틀 연속 10+로 최악을 기록했다. 앨버타 외에 BC주와 평원주에도 특별 대기질 성명서가 발표됐다. 캘거리 대기질 건강지수는 18일에도 계속 8 수준을 유지하다가 오후부터 점차 중간정도의 위험을 나타내는 5~6으로 내려간 상황이다.
지난 17일 기준, 앨버타에는 91개의 산불이 발생해 있고 이 중 24개 이상은 통제 불능 상태이며, 산불 진화에는 300명의 군인을 포함한 2천 5백명이 투입된 상태로 집계되고 있다.
그리고 캐나다 환경 및 기후 변화부 기상학자 사라 호프만은 고온의 건조한 날씨가 이어짐에 따라 이 같은 연기는 더 이어질 수 있다면서, 5월 넷째 주 역시 앨버타는 연기로 가득 차 있을 수 있다고 알렸다.
연기로 인해 캘거리 학교들은 학생들의 쉬는 시간이나 체육 시간이 실내에서 이뤄지도록 했으며, 캘거리 가톨릭 교육청은 각 학교의 교장들이 대기 건강 지수를 이용해 야외활동을 제한하거나 취소하는 등 상황에 맞춰 대처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 밖에 캘거리 공립 교육청도 학교 측에 야외활동을 제한할 것을 지시했다면서, 캘거리 비상 관리국과 주정부의 발표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별 대기질 성명서에 따르면 대기질 하락으로는 천식과 폐질환 및 심장 질환 환자, 노인과 아이들, 임산부들이 위험할 수 있으며 이들은 산불 발생 시기에는 건강 관리를 위해 자신의 의사들과 상담할 것이 권고된다.
그리고 앨버타 헬스 서비스에서는 지난 17일, 캘거리 지역에서 연기와 대기질과 관련된 811 헬스 링크 전화가 늘어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캘거리 동물원에서도 대기질 하락으로 인해 동물들이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는 지 살피고 있다면서, 특히 나이가 많거나 어린 동물들, 그리고 대기질로 인해 큰 영향을 받는 조류에 세심한 관찰이 이뤄지고 있다고 알렸다. (박연희 기자)

기사 등록일: 2023-05-1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2 베드룸 평균 렌트비, 약 $..
  캘거리 의료 종사자 지난해 급감..
  캐나다로 이민 원하는 나라 어디..
  캘거리 NW 주택가 총격 및 차..
  에어드리 헬스 센터 응급 진료실..
  에드먼튼 총격 사건, 4달 연속..
  CMLC, SE 뉴 아레나 잇는..
  앨버타 부동산시장 호황 올해도 ..
  캐나다 첫 금리인하 6월로 미뤄..
  주정부, 오타와에 앨버타 주 대..
댓글 달린 뉴스
  발행인 칼럼) 정의로운 사회란?.. +5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_ 별빛.. +1
  캐나다 정착 4~5년차 역이민 .. +1
  여행을 떠나자) 프랑스 파리... +1
  날 부르지 마 _ 동화작가가 읽.. +1
  이민자의 알고리즘 _ 목향 이명..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