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가파르게 오르던 임대료 진정 국면? - 캘거리, 캐나다 주요 도시 중 임대료 가장 많이 올라
 
가파르게 오르던 캐나다 임대료가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캐나다의 부동산 웹사이트인 Rentals.ca는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 올 2월의 캐나다 임대료가 전 달에 비해 0.6% 감소해 3개월 연속 하락했으며, 지난 3개월 동안 누적 2.0% 감소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는 임대 시장의 경제성 감소, 최근 주택 구입 수요 개선, 아파트 준공에 따른 신규 공급 증가로 인해 시장이 다소 완화되었음을 의미한다고 이 보고서는 설명했다.
최근의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연간으로 보면 지난해 대비 캐나다의 임대료가 2월 평균 1,984달러로 연간 9.7% 상승했다. 연간 임대료 인플레이션율은 지난해 11월에 12.4%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완만하게 상승하고 있다.
2 베드룸 평균 임대료는 2,103달러로 연간 기준으로 9.6%로 가장 빠르게 상승했지만 올해만 놓고 보면 3개월 동안 1.4%로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1 베드룸 임대료도 1,724달러로 전년 대비 8.3% 증가했으나 지난 3개월 동안은 0.9% 하락했다.
반면 캘거리는 2월 기준으로 평균 1,862달러를 기록했는데 이는 연간으로는 28.1% 인상된 수치이고 지난 3개월 동안 3.8%가 오른 것이어서 큰 대조를 보였다. 캘거리 임대료는 1 베드룸 평균 1,652달러, 2 베드룸 평균 2,035달러, 3 베드룸 평균 2,370달러로 여전히 전국 평균보다는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주별로 연간 가장 많이 임대료가 오른 지역은 온타리오주로 평균 임대료가 16.2% 상승했으며 앨버타주와 브리티시컬럼비아주가 각각 전년 대비 14.5%, 11.4% 상승하며 그 뒤를 잇고 있다.
2월말 기준으로 브리티시컬럼비아주가 1 베드룸 2,076달러, 2 베드룸 2,802달러, 3 베드룸 3,233달러를 포함, 평균 2,449달러로 임대료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온타리오주 임대료는 평균 2,407달러로 그 뒤를 이었고, 세 번째로 높은 임대료를 기록한 퀘벡주의 임대료는 평균 1,808달러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앨버타주 임대료도 지난 1년 동안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주 전체적으로 1 베드룸 평균 1,424달러, 2 베드룸 평균 1,272달러, 3 베드룸 평균 1,587달러로 비교적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도시별로는 토론토가 3개월간 0.9% 하락했지만 연간 임대료 인상폭이 22.8%로 캘거리에 이어 두 번째로 빠르게 증가해 평균 2,838달러를 기록했다.
캐나다에서 가장 임대료가 비싼 곳은 밴쿠버로 2월 임대료가 연간 19% 상승, 평균 3,120달러를 기록했다. 밴쿠버의 임대료는 1 룸의 경우 평균 2,657달러, 2 룸의 경우 평균 3,716달러, 3 룸의 경우 평균 4,317달러로 조사됐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3-03-17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종합3) 캘거리 “물 고갈 위..
  캘거리 쇼핑센터 2곳에서 무작위..
  주택, 차 보험료 급등…‘보험대..
  전문 간병인, 캐나다 도착 즉시..
  웨스트젯, 초저가 UltraBasic ..
  (종합4) 캘거리 급수관 파손 ..
  캘거리 고등학생, 열차에 치어 ..
  주택담보 모기지 이자 부담 줄어..
  Let's Go Oilers !!! 에.. +2
  웨스트젯, 캘거리-인천 직항 정..
댓글 달린 뉴스
  멋과 운치가 넘치는 보우밸리 목.. +2
  스탠리컵 역사상 가장 비싼 티켓.. +1
  캘거리, 에드먼튼 시민들, 시장.. +1
  오일러스 결승 진출에 비즈니스 .. +2
  Let's Go Oilers !!! 에.. +2
  (CN 주말 단신) 앨버타 선거..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