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여론조사, 연방정부 신규 이민 증원에 우려 나타내 - 주택 및 정부 서비스에 악영향 우려
사진: 캘거리 헤럴드 
캐나다인 1,537명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여론조사는 2025년까지 연방 자유당 정부가 연간 50만 명으로 이민 수준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결과, 주택의 가용성이 캐나다인들의 핵심 관심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캐나다인들은 향후 몇 년 동안 이민 수준을 대폭 늘리려는 연방 자유당 정부의 계획이 주택과 정부 서비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레거(Leger)와 캐나다 연구협회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연방/주 정부 의회가 5년 동안 캐나다 권리 및 자유 헌장의 일부를 잠정 유예하도록 허용하는 조항(Notwithstanding clause)이 있으나 많은 응답자들이 응답을 주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11일(금요일)과 13일(일요일) 사이에 여론조사를 실시한 1,537명의 캐나다인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연방 정부가 전국적으로 심각한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2025년부터 매년 50만 명의 이민자를 받아들이는 계획을 발표한 지 약 2주 후에 나온 결과이다.
정부와 산업계는 지난해 입국한 이민자 405,000명에 비해 크게 증가한 새로운 목표를 전국적으로 약 100만명의 일자리 공백을 메우고 캐나다의 고령화된 노동력을 상쇄하는 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론조사 응답자의 75%는 이 계획이 건강과 사회 서비스뿐만 아니라 주택에 대한 과도한 수요를 초래할 것을 매우 또는 다소 우려한다는 데 동의했다.
숀 프레이저(Sean Fraser) 이민부 장관이 연방정부의 지원과 정착 서비스의 증가와 함께 기능직 부족을 해결함으로써 새로운 노동자들이 실제로 더 많은 주택을 건설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고 제안했음에도 이런 조사 결과가 나왔다.
크리스티안 부르크(Christian Bourque) 레거 부회장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저렴한 주택 부족과 물가 상승률로 인해 많은 캐나다인들이 느끼고 있는 압력을 반영한 것이라고 암시했다.
부르크 부회장은 "세금을 늘리고 통화량을 늘리는 것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유행이 닥치기 전의 긍정적인 경제 시기에는 이 수치들이 달랐을 수 있다. 하지만 이제 우리가 어디까지, 얼마나 감당할 수 있는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보통의 캐나다인들에게 이민의 이점을 더 잘 설명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부르크 부회장은 말했다.
응답자 49퍼센트가 정부의 신규 이민 목표치가 너무 높다고 대답한 반면 31퍼센트는 적절한 숫자라고 생각하고 있다. 5%는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다고 말한 반면, 나머지는 알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여론은 전국적으로 대체로 같았지만, 보수당, 퀘벡 당, 캐나다 인민당(People's Party of Canada) 지지자들은 목표치가 너무 높다고 응답했다.
부르크 부회장은 "이 문제에 대해 좌우로 갈라진 것을 보고 놀라지 않았다"며 "미국과 유럽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천천히, 그러나 확실하게, 이민 수준의 문제가 정치적으로 되어가고 있다."
또한 이번 여론조사는 Notwithstanding clause에 대한 캐나다인들의 견해를 물었다.
이 질문은 55,000명의 교육 종사자들에게 새로운 계약을 부과하는 법안에 이 조항을 포함시키기로 한 온타리오 정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온타리오는 나중에 노동자들의 파업을 사실상 금지했던 그 법을 폐지했다.
응답자의 48%가 연방정부나 주 정부가 헌장으로부터 법의 일부를 보호하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반면, 19%는 찬성 의사를 표명했다. 나머지 33%는 알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퀘벡은 이 조항에 대한 오랜 논쟁의 역사를 가지고 있고, 온타리오에서 일어난 최근의 사건으로 일부 사람들이 그 조항의 존재를 알게 되었지만, 부르크 부회장은 많은 캐나다인들이 여전히 그 조항의 존재를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부르크 부회장은 "기본적으로 정치적으로 이것이 정말 뜨거운 이슈가 아니라고 말한다. 최근 온타리오에서 일어난 사건에도 사람들은 별로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다. 또는 사람들이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그 문제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국가 정치에서 주요 관심사가 되는 것을 약간 벗어난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인터넷 기반 여론조사는 무작위 표본으로 간주되지 않기 때문에 오차 범위를 지정할 수 없다. (오충근 기자)

발행일: 2022-11-2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Affordability Payment 신청 폭..
  앨버타 고용시장, 그 어느 때보..
  속보) 캘거리 지역 폭설로 교통..
  주정부 공지) 올해 말까지 자동..
  캘거리 부동산, 2023년에 안..
  콘도 소유주, “전기세 리베이트..
  주 정부 이민 중 가족이 앨버타..
  캘거리 시, 12억 달러 규모 ..
  나만 놓치고 있는 정부지원금? ..
  야심 찬 이민 목표에 대한 우려..
댓글 달린 뉴스
  피스 브릿지 유리 깨뜨린 홈리스.. +1
  주정부, “올해 말까지 차량 보.. +1
  발행인 칼럼) 민주적이고 평화로.. +2
  오 꿈에도 그리운 뉴펀들랜드, .. +2
  토론토 동포들 “윤석열 퇴진, .. +1
  속보) 캘거리 중국 문화센터,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