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캐나다 국민 부채, 전염병처럼 번졌다
더 오래 일하고 은퇴 늦어지는 영향 있을 것
 
BDO Canada의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국민의 절반 이상이 노후를 위한 저축도 없이 월급을 받아 근근이 살아가고 있어, 은퇴가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47명의 캐나다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 보고서는 응답자의 53%는 소득이 낮으며, 응답자의 25%는 빚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년도에 비해 더 많은 국민들이 신용카드 부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분의 1은 신용카드 빚을 갚을 수 없고, 40%는 모기지가 아닌 부채가 2만 불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BDO Canada의 대표인 더그 존스는 “부채는 캐나다 국민들에게 점점 더 큰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재정적 목표에 다가가지 못하도록 복합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캐나다의 인플레이션이 중앙은행의 목표인 2%에 가까워지고 있고 주식 시장이 계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부채에 대한 부담은 더욱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장기 투자에 대한 이자율이 단기 투자에 대한 이자율보다 낮아지는 등 경기 침체에 대한 걱정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또한, 부동산 시장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는 것도 감지되고 있다.
BDO의 보고서에 따르면 밀레니엄 세대와 베이비붐 세대들에 비해 X세대들이 가장 큰 부채에 시달리고 있으며, X세대들의 44%가 2만 불 이상의 부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주로 35-54세들이 주택을 보유하며 모기지로 인한 커다란 부채를 가지는 것을 감안하면 당연한 결과이기도 하다. 베이비붐 세대는 모기지를 다 갚은 세대이며, 밀레니엄 세대는 치솟는 부동산 가격으로 인해 아직 내 집 마련을 하기 어려운 세대이다.
X세대의 38%는 노후 자금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절반 이상이 노후를 위한 저축을 할 여력이 없다고 응답했다. 존스는 “캐나다 40-50대 국민들이 재정적인 어려움을 가지거나 은퇴를 위한 준비를 못 한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이는 생활비를 감당하기 위해 더 많은 빚을 지게 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전했다.
젊은 세대들이 더 오랜 기간 동안 일을 해야 한다고 믿는 사람들의 비율이 82%로 전년도 75%에 비해 높아지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저축을 하더라도 은퇴하기에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하는 사람들의 비율도 69%로 전년도보다 높은 기록을 보였다. 남성에 비해 여성이 재정적인 어려움이 높다는 분석도 나왔다. 수입이 부족한 사람들 중 여성의 비율이 높았으며, 중요한 구매를 위한 저축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의 비율도 여성이 높았다.
BDO는 “최근 몇 년간 캐나다 국민들은 어려움을 겪어왔다.”라며, 이 같은 인덱스가 더 큰 어려움이 다가오고 있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고 전했다. BDO는 “이를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캐나다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이를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하며, 부채에 대한 책임과 미래를 위한 재정적 목표의 균형을 찾아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9-10-0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크로스아이언 밀즈 몰, 총격 사..
  콘도 구매자들, 세금 조심해야?..
  넨시 시장, “캐나다의 경제 엔.. +2
  Car2Go, 캘거리 떠난다 - ..
  앨버타 첫 집 구매자, 전국에서..
  AINP 개요 - 난이도 논란_..
  학부모들, 캘거리 북쪽 고등학교..
  폭설로 ‘Snowtember’ 맞이한 ..
  캘거리 아파트 부문, 투자선호자..
  케니 주수상, “앨버타 에너지 ..
  캘거리 시민 절반, 기본적 생활..
  캘거리 한인 헬스페어 성황리에 ..
댓글 달린 뉴스
  장거리 자동차 여행의 즐거움_이번.. +3
  넨시 시장, “캐나다의 경제 엔진.. +2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9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4_반짝반.. +1
  캘거리 시의회, 가을 회기 인신공.. +1
  UCP 주정부, NDP 임명 대학..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