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목련 - 고정숙
작성자 안희선     게시물번호 10741 작성일 2018-03-12 10:26 조회수 228





목련 / 고정숙


꼬깃꼬깃 접힌 하얀 편지 한 송이,
손 안에 피어났다
꽃술처럼 들쑥날쑥 써진 글자들
젖내음 나는 여백, 누르면 뚝 뚝 떨어질 것 같은 젖 방울인데
양파깡 과자 한 봉지 선물과 함께, ‘엄마, 생일 축하해’  하며
달아나는,  눈이 부셨다

가지의 등뼈를 자근자근 밟으며 자라는 꽃
커질수록
그 무게에 굴곡지나
햇살처럼 발산하는 빛에
충전되는 건전지 모양의 가지

뙤약볕에 살점 쩍쩍 갈라진 줄기는
무성한 전선줄 뿌리, 흙 속 깊이 플러그로 꽂아
제 몸에서  흘러나오는 라디오 방송
새들에게 계절마다 울긋불긋 들려주고 싶어하고
태풍에는 잡음도 무성하다

나보다 훌쩍 키가 커버린 큰 아이 손에 들려있는
봄이 완연한 꽃다발
가지를 곧 떠날 것 같은 하얀 꽃잎 편지지에
빽빽이 써진 글  

생크림 케익 한 조각 먹는데
속에서 갑자기
울렁 울렁      
    


현재 독일 거주



<감상 & 생각>


목련을 소재(素材)로 한, 시는 참 많다.

그건, 아마도 꽃이 지닌 복합적 이미지 때문인듯 하고.
(화사함과 더불어 그 어떤 애틋함, 또는 생시 같은 하얀 꿈 等)

어쨌던, 시에 있어 목련은 시어의 문맥(文脈) 상으로
떠받힘을 받고 있는 의미(意味)에 의해 결정되는 것.

시에서 화자(話者)는 아이(딸인지, 아들인지?)로 부터 받은,
하얀 편지를 한 송이 목련으로 말하고 있는데.

생각하면, 어미로서 자식을 키운다는 건
얼마나 많은 굴곡진 일이던가.

하지만, 한시라도 자식을 향한 사랑과 근심은
멈추지 않고.

그 모든 걸 아이가 헤아릴 길이야 없겠지만,
하얀 편지에 꽃 수술처럼 들쑥날쑥 써진 몇 글자들.
(아마도, 사랑이었을)

그 어떤 生日 선물보다 향기로웠을, 그 한 송이 사랑에
가슴이 뭉클해짐은 화자만의 몫은 아닐게다.

정말, 시를 쓰고 읽는 일은 체험(體驗) 나누기이며
감동(感動) 나누기인 것을.

가슴 울렁한, 그 하얀 사랑이
엄마의 가슴에서 한 송이 목련이 된다.

                             
                                                            - 희선,







0           0
 
다음글 늘봄님의 진화론 남용 또는 저의 오해?
이전글 [연재칼럼 6] 예수가 인간의 죄를 “대신해서” 죽었다는 것은 온 인류의 복음이 될 수 없다!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 +2
  Express Entry 최저점 도달 -..
  앨버타 운전면허증, 새 디자인 ..
  업소 탐방) 캘거리에 식자재 도..
  앨버타 주유소, 6월 1일부터 ..
  노틀리 주수상, 연방정부 트랜스..
  업소 탐방) 온라인 쇼핑몰 ‘N..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통계청 자료, 캐나다 내 한국인..
  Express Entry 10대 출신국..
  2018년 스탬피드, 귀뚜라미 ..
  CBE, 수학 성적 향상 위한 ..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