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추천건수 Top 30
순위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1 [re] 취업비자를 받기위해 준비중인 이윤상씨 부부께 드리는 편지 +2 wonderwoman 2008-03-05 495
2 "천안함은 격침됐다" 그런데...... +3 clipboard 2010-05-17 402
3 1980 년 대를 살고 있는 한국의 진보진영 +2 강현 2007-12-29 301
4 [re]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인가요? 토마 2008-01-02 214
5 [re] 많은 관심에 감사드리며, 추가로 몇말씀.... +5 선샤인 2008-09-09 203
6 나는 혼자 태국에 간다 강현 2008-04-26 152
7 에드몬톤 한인회 재판 진술서- (4) 김중현 씨편 dave-edmonton 2009-12-19 92
8 나를 슬프게 하는 사진 한 장 미눌은 내 친구 2009-12-14 91
9 에드몬톤 한인회 재판 진술서- (5) 김중현 씨편 dave-edmonton 2009-12-19 88
10 에드몬톤 한인회 재판 진술서- (1) 김주석 씨편 dave-edmonton 2009-12-19 88
11 XXXX - 이름도 없는 ‘정체불명’ 기사를 계속 쓰실수 있는지요? +2 공수래공수거 2009-01-21 88
12 내가 교회를 안나가는 이유_2 +1 캘거리 2007-12-20 88
13 에드몬톤 한인회 재판 진술서- (3) 김중현 씨편 dave-edmonton 2009-12-19 85
14 에드몬톤 한인회 재판 진술서- (2) 김중현 씨편 dave-edmonton 2009-12-19 83
15 교육의 효과(?) 어진이 2008-05-01 83
16 정말로 답답한 이야기 +2 미눌은 내 친구 2010-09-04 82
17 이젠 트럭도 도요타 시대인가? +2 캘거리 2008-01-17 82
18 변소 청소 +1 피철묵 2010-10-17 77
19 캘거리 CN Dream에 실린 에드몬톤 소식 +2 지평선 2010-01-08 77
20 악덕 ATM 업자를 고발하는 글을 쓴 분 연락바랍니다. 미눌은 내 친구 2009-12-16 75
21 잘못 끼워진 첫 단추 미눌은 내 친구 2010-01-14 73
22 CN 드림에게 건의 사항 +5 hangbok 2009-12-08 68
23 J에게 보내는 공개 편지 +1 미눌은 내 친구 2010-09-14 67
24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인가요? +1 내사랑아프리카 2008-01-02 67
25 CN드림이 오충근씨를 내세워 앨버타의 좌파 교민신문임을 표방하려는가 +13 antink 2010-07-01 64
26 김중현씨, 한인회칙 제대로 이해하셨나요? 공수래공수거 2009-01-19 64
27 J의 임시총회 관람기 1 +3 dave-edmonton 2010-10-20 63
28 씨엔드림 배포금지 조치를 읽고 +4 내마음의 평화 2009-10-13 59
29 [re] 기나 긴 싸움을 시작하는 조국의 동지들에게...... 작은 세상 2007-12-23 59
30 어떤 대화 피철묵 2010-10-19 57
최근 인기기사
  연방 탄소세 환급, 15일 지급..
  캘거리, 밀려드는 인구에 일자리..
  첫 금리 인하에도 캐나다 부동산..
  두 개의 보험사 앨버타 떠난다 ..
  캘거리 콘도 급부상할까 - 새로..
  인도인 캐나다 이민, 3만명에서..
  캐나다 부동산 전망 축소…앨버타..
  차량 안에 애완견 방치 사망, ..
  캐나다 이민, 결국 축소되나 -..
  앨버타주 산림 구역 전역에 화재..
  스탬피드 기간 LRT 이용 급증..
  RCMP, 캐나다 데이 연휴 음..
반대건수 Top 30
  재외동포분들께서도 뮤지컬 '박정희..
  설문조사) 씨엔 드림 운영에..
  [답글][답글]악플을 즐기는 분들은 이..
  설문조사... 자유게시판 글에 추천..
  한국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9...
묻고답하기 조회건수 Top 60
  찌든 석회질 제거 방법?
  밴쿠버에서 캘거리로 곧 이사갑니..
  070전화기가 갑자기 안됩니다!..
  스몰 비지니스를 위한 회계사, ..
  한국에서 캐나다로 $20~30 ..
업소록 최신 리뷰
캐나다 처음와서 중고차를 구매해서 타고 다니다가 최근에 원하진 않았지만 교통사고가 나서 차를 폐차하게 됬습니다. 캐나다 사는분들은 다들 공감하시겠지만 차가 하루라도 없으면 불편하잖아요?? 어떻게 하지 막막한 상황에 지인분 소개로 south pointe toyota에 근무하시는 박문호 product advisor 분을 소개받고 방문하게 되었는데 너무 친절하시고 너무 인상도 좋으십니다. 처음부터 하나하나 차에 대한 설명부터 에프터 서비스까지 성심 성의것 설명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차가 바로 필요한 상황이어서 중고차를 구매를 해야하나 싶었는데 빠르게 알아봐 주셔서 새차로 2024 RAV4 XLE를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차를 픽업해서 왔는데 너무 만족하고 집에 오는동안 계속 웃으면서 왔습니다. 정비를 먼저 시작하셨다가 product advisor로 전향하셔서 그런지 차에대해 해박하시고 하나부터 열가지 구체적으로 설명해주셔서 너무너무 좋았습니다. 차를 구매하면서 이렇게 하나하나 신경을 써주시는 분은 처음 뵙는거 같아요. 차가 필요하신분은 고민하지 마시고 박문호 딜러님께 연락주세요. 강추입니다. 후회하지 않으실 겁니다.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