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묻고답하기
Calgary to St.John's road trip 조언 구합니다.
작성자 캘거리맨     게시물번호 15138 작성일 2024-06-08 14:13 조회수 662

캘거리에서 캐나다 동부끝 St. John's 까지 왕복 로드트립을 생각중입니다.

혹시 해보신분 계시면 아무런 .조언(루트, 주의사항, 꼭 들려야 할 곳, 할만한지...등.) 부탁드립니다.

기간은 최대 3주로 잡고 있습니다.

장거리는 밴쿠버만 왔다갔다 해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운영팀  |  2024-06-08 21:14         

북미 대륙횡단이네요. 유틉이나 네이버에 치면 자료들 많이 나올겁니다. 코스는 본인이 원하는 도시들을 들르면 되니까 딱히 정해진 답은 없어보입니다.
하루에 몇킬로를 주행할지, 어느 도시를 들를지가 결정되면 대략 소요일자가 나올겁니다 보통 대륙횡단은 보통 40~60일정도를 잡습니다.
잠은 어디서 잘지 식사는 주로 어떻게 해결할지도 생각 해야 하구요. 도착 도시마다 몇일씩 할애할지도 정해야곘죠.
6~10월까지라면 날씨때문에 고생할 일은 없어보입니다.
세인존이 있는 뉴펀들랜드 섬이므로 이 곳을 가는 페리도 사전 예약이 필요합니다. 북미 대륙횡단은 여행좋아하는 사람들의 꿈인데, 좋은 여행 되시길 바랍니다.

--------------------------
캘거리에서 캐나다 동부끝 St. John's 까지 왕복 로드트립을 생각중입니다.
혹시 해보신분 계시면 아무런 .조언(루트, 주의사항, 꼭 들려야 할 곳, 할만한지...등.) 부탁드립니다.
장거리는 밴쿠버만 왔다갔다 해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캘거리맨  |  2024-06-09 09:56         

답변 감사합니다.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는 대강의 지식은 이미 많이 찾아봤구요. 생각보다 직접 해본사람의 여행기가 많이 없습니다. 직접 해보신 분들의 현실적인 조언을 듣기 위해서 질문을 드린것 입니다. 기간은 3주 잡고있습니다.

philby  |  2024-06-09 18:18         

뉴펀들랜드 페리는 사전 예약을 해도 풍랑이나 기관고장으로 출항 못하는 경우가 있더군요. 저도 그런 운 나쁜 여행자 중에 한명이었는데... 잘 아시겠지만 랍스터나 해물은 제철에 가면 직접 사서 요리 해 먹는게 신선한 해물을 실용적이고 먹어서 좋더라구요. 해물 비 시즌에도 가봤는데 부담 될만큼 비싸던데요.

RV 여행이 아니라면 호텔보다 에어비앤비가 잇점이 있었고 동부사람들이 비교적 친절하더라구요. 운영팀 말대로 어느 도시에 얼마나 머믈건지에 따라 일정이 달라지겠지요. 공원패스는 국립공원 어디서나 사용 가능한데 할리팩스에서도 한번 사용한 적 있고 빨강머리 앤 보러 갔을 때도 공원패스 사용했어요.

Cheers!!  |  2024-06-09 21:30         

#1 highway 를 타고 가신다면 Thunder Bay 를 찾아봐서 머무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호수가 어마어마 합니다. 그전에 Kenora 라는 휴양지도 있는데... 아름답습니다. 온타리오에는 지나가는 길에 볼것도 많고 즐길것도 많습니다. SK 이나 MB 는 그냥 지나가세요.

philby  |  2024-06-09 21:44         

Cheers 님 그길 생각납니다. Thunder Bay에서 Sault Ste Maroe까지 Lake Superior 끼고 가는 그길, 드라이브 해볼만한 길이에요. 강추!! 캐나다 살면 꼭 한번 가보라고 권하고 싶습니다.지금도 생각나는게 에드먼턴에서 출발해 위니펙에서 하루 자고 다음날 Sault Ste Marie (수 세 마리)에서 잤는데 그렇게 아름다운 길이 있었다니...

운영팀  |  2024-06-11 09:26         

아참 그리고.. 대륙횡단을 3주 일정으로 한다는건 거의 운전만 하다가 끝이나게 됩니다. 원없이 운전만 3주간 해보고 싶다면 몰라도 여행, 관광이 목적이라면 일정이 너무 짧아요
대륙횡단은 최소 2~3개월정도 여유를 잡고 하는게 좋습니다.

3주라면 일단 횡단은 접어두고, 몬트리올이나 할리팩스에서 차를 렌트해 PEI까지 돌아보고 페리타고 뉴런들랜드까지 다녀오는것을 추천합니다.

충분한 일정여유가 있다면
횡단 트립에서 뉴욕 맨하탄, 니이아가라 폭포등도 보면 좋구요 되돌아오는 길에는 시카고, 사우스 다코다도 들르면 좋습니다. 사우드 다코다는 볼거리가 많아서 추후 별도로 소개 영상 하나 만들려고 합니다.

캘거리맨  |  2024-06-11 22:04         

네, 일단 토론토까지 날아가서 동부를 쭉둘러보고 토론토에서 다시 돌아오는 방법을 생각중입니다. 3주 중에 1주일은 자동차안에서만 있게 될것 같아서요...

운영팀  |  2024-06-12 08:05         

캘거리에서 토론토까지만 왕복한다면 3주정도면 가능합니다.
캘거리에서 세인트존까지는 편도 5000킬로에 중간에 페리까지 타야 하고... 3주는 아주 부족하죠. 세인트 존은 멋진 곳이구요 저도 한번 기회닿으면 가보고 싶은데입니다.
다음에 가게되면 할리팩스까지 뱅기타고 가서 거기서 차 렌트해 가려구요. 할리팩스, 그리고 빨강머리 앤이 살고 있는 PEI도 돌아보구요

다음글 Court 에 가야 하는데...
이전글 자진 삭제되었습니다.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실내 물 제한 조치 4..
  (CN 주말 단신) 캘거리와 에..
  캘거리, 물 제한조치 3단계로 ..
  캘거리, 밀려드는 인구에 일자리..
  가족과 횡단보도 건너던 3세 남..
  두 개의 보험사 앨버타 떠난다 ..
  웨스트젯 파업 종료돼도 여전히 ..
  캐나다 이민자 40%, 다른 주..
  첫 금리 인하에도 캐나다 부동산..
  (종합) 웨스트젯 정비사 파업 ..
  트뤼도 연방 총리, 올해 스탬피..
  캘거리 태권도 사범, 아동 포르..
업소록 최신 리뷰
리뷰가 좀 늦었지만 저는 지난 1월말에 박문호님으로부터 Crown을 구입했습니다. 지금까지 캘거리 살면서 South에 있는 토요타 서너게 딜러로부터 차를 구입했었고 캐네디언, 한국분 product advisor들과 두루 거래를 했었습니다. 아래에 리뷰를 작성한 모든 분들의 공통된 이야기 처럼 자신의 시간을 들여서 고객을 위해 도움을 준다는것은 생각보다 쉽지않은 일이고.. 제가 만난 어떤 product advisor들도 그렇게 고객을 위해 시간을 써주지 않습니다. 물론 모든 고객의 요구에 100% 만족을 줄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고객을 단순히 자신의 인컴을 체워주는 도구로 보는 사람과 내면으로부터 어떻게든 도움을 주려고 하는 그 출발은 아주 다른 결과를 가져올수 있다고 생각이 들고, 박문호님의 경우가 바로 그런 것이지 아닐까 싶습니다. 차를 구입할때면 항상 딜러와 옥신각신하며 가격과 옵션에 대해 스트레스 받게되는것 같은데 적어도 박문호님의 경우에는 믿고 이야기 나눌수있는 캘거리에 몇 안되는 정직한 product advisor라고 추천드릴수 있는것 같네요.^^
첫 집 구매와 함께 약간의 레노베이션을 진행하게 되었는데 BNA에 의뢰를 맡기고 진행했습니다. 원래는 친구가 지하 개발을 BNA와 하려다가 스케줄상 밀리게 되어서 저희도 알아보던 차에 연락드리고 쿼트 받고 진행하게 되었어요. 바닥공사와 벽 페인트까지 약간은 타이트한 일정이였는데 자재 선택부터 공사 진행까지 정말 꼼꼼하게 진행해주셨어요. 디자인적인것도 저희는 처음이라 잘 몰랐는데 잘 설명해주셔서 선택하는데 문제 없었고 쿼트 정말 여기저기 많이 받아봣는데 다른곳과 비교하더라도 경쟁력이 확실히 있는것 같았습니다. 덕분에 잘 입주하게 되었고 집에 들어올때마다 산뜻하고 기분이 좋네요. 저희집 남은 여러가지 손댈부분도 BNA측에 하나씩 의뢰할 예정입니다. 사장님이 눈이 그냥 번쩍번쩍합니다 젊기도 하시고 전문적이여서 엄청 친절하게 많이 아시는 부분 잘 알려주시고 깔끔하고 좋았습니다.
묻고답하기 조회건수 Top 60
  찌든 석회질 제거 방법?
  밴쿠버에서 캘거리로 곧 이사갑니..
  070전화기가 갑자기 안됩니다!..
  스몰 비지니스를 위한 회계사, ..
  한국에서 캐나다로 $20~30 ..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