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트뤼도 총리, “임시 이민자 수 통제돼야”
“외국인 근로자와 유학생 수 억제되기 원한다”
The Globe and Mail 
캐나다 연방 정부가 임시 이민자 수 제한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잇달아 표명하고 있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 총리는 2일 노바스코샤에서 열린 주택 발표에서 “임시 외국인 근로자와 유학생 등 임시 거주자들이 캐나다가 흡수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면서 “캐나다로 오는 임시 이민자의 수를 억제하기를 원하며 이런 상황은 통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마크 밀러 이민부 장관은 향후 3년 동안 임시 거주자 수를 캐나다 인구의 5%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 1월에는 캐나다 유학생 입학 허가를 2023년보다 35% 감소한 36만 건으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캐나다 임시 이민자는 2017년 전체 인구의 2%였으나 이제 우리 인구의 7.5%로 크게 늘어 다시 통제해야 할 부분”이라며 “이것이 유학생들의 정신 건강 문제를 촉발하고 있으며 더 많은 기업이 임시 외국인 근로자에 의존하고 있어 일부 부문에서 임금을 낮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그 숫자를 줄이고 싶다”고 말하며 “지금처럼 영주권자에 대한 이민은 계속 유지하되, 지역사회에 많은 부담을 주는 임시 이민에 대해서는 조금 더 선을 긋는 것이 책임감 있는 접근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현재 캐나다인의 절반 이상이 이민 수준이 너무 높다는 데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에 동의한 캐나다인이 약 21%에 불과한 것과 크게 대비된다.
현지 일부 언론은 이날 트뤼도 총리의 발언을 이같은 캐나다인의 반이민정서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했다.
Tiff Maccklem 캐나다 은행 총재도 자유당 정부의 기록적인 이민 목표가 아니었다면 캐나다 임대료가 아마도 감소하기 시작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2월 토론토 로열 요크 호텔에서 “캐나다의 주택 공급은 인구 증가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으며, 높은 이민율로 인해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 모기지 주택 공사(CMHC)는 지난달 부동산 시장을 어느 정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되돌리려면 추가로 440만 채의 주택이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4-04-0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캐나다 소득세법 개정… 고소득자..
  앨버타 집값 내년까지 15% 급..
  첫 주택 구입자의 모기지 상환 ..
  로또 사기로 6명 기소 - 앨버.. +4
  개기일식 현장 모습.. 2024.. +2
  에드먼튼 건설현장 총격 2명 사..
  해외근로자 취업허가 중간 임금 ..
  앨버타 신규 이주자 급증에 실업..
  앨버타 주민, 부채에 둔감해진다..
  캐나다, 주택 위기 극복 위한 ..
댓글 달린 뉴스
  로또 사기로 6명 기소 - 앨버.. +4
  캘거리 의사, 허위 청구서로 2.. +1
  돈에 관한 원칙들: 보험 _ 박.. +1
  2026년 캐나다 집값 사상 최.. +1
  개기일식 현장 모습.. 2024.. +2
  <기자수첩> 캐나다인에게 물었다..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