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캐나다 정부, 인종차별에 맞선다 - 4년 계획으로 1억1천만 달러 투입
차별 방지 위한 연방과 지방 이니셔티브에 자금 지원
Toronto Star 
좀처럼 줄지 않는 캐나다내 인종차별을 뿌리 뽑기 위해 정부가 발벗고 나섰다.

연방 정부는 올해부터 2028년까지 총 1억1040만 달러를 투자해 인종에 따른 차별행위와 부당한 대우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연방 정부의 다문화 장관인 카말 케라는 8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 기금이 인종차별 근절을 위한 수백 개의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수천 명의 삶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은 “기금의 절반 이상인 7천만 달러를 전국의 지역 사회에 직접 투자해 인종차별 대응에 필요한 자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 전략의 궁극적인 목표는 모든 형태의 인종차별과 맞서 캐나다인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 인종차별 전략을 ‘Changing Systems, Transforming Lives: Canada's Anti-Racism Strategy’라고 이름을 붙였다.

새로운 반인종주의 전략은 4가지 행동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

여기에는 △지역 사회에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권한 부여 △이민, 건강 및 주택 시스템에 인종적 평등 증진 △사법, 정보 및 공공 안전 시스템 개혁 추진 △국제적 참여를 통한 국내에서의 인종적 평등과 포용성 발전 등이 포함됐다.

이번 투자기금은 인종차별 방지를 위해 설계된 연방 정부의 70개 이상의 이니셔티브와 지방 정부의 지역 이니셔티브에 투입된다.

정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 4년 동안 15개 도시 시청에서 다양한 문화권 사람들의 의견을 청취했고 반유대주의와 이슬람 혐오 관련 회의와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 포럼을 개최했다.

또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인종차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투자 계획을 확정했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에 거주하는 15세 이상의 3명 중 1명은 어떤 형태로든 차별과 부당한 대우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수민족의 경우 절반 이상(51%)이 이같은 차별을 경험했는데 이는 캐나다 백인 그룹(비인종집단)의 비율(27%)보다 거의 두 배 높은 수치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4-06-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종합3) 캘거리 “물 고갈 위..
  캘거리 쇼핑센터 2곳에서 무작위..
  전문 간병인, 캐나다 도착 즉시..
  웨스트젯, 초저가 UltraBasic ..
  (종합4) 캘거리 급수관 파손 ..
  캘거리 고등학생, 열차에 치어 ..
  주택담보 모기지 이자 부담 줄어..
  Let's Go Oilers !!! 에.. +2
  웨스트젯, 캘거리-인천 직항 정..
  (종합) 캐나다, 4년 만에 첫..
댓글 달린 뉴스
  스미스 주수상, 연방정부 지원 .. +1
  멋과 운치가 넘치는 보우밸리 목.. +2
  스탠리컵 역사상 가장 비싼 티켓.. +1
  캘거리, 에드먼튼 시민들, 시장.. +1
  오일러스 결승 진출에 비즈니스 .. +2
  Let's Go Oilers !!! 에..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