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속보) 골프, 같은 집에 사는 사람끼리만 라운딩 가능 - 독신자는 지인 두명까지 칠수 있어
 
앨버타의 골프코스들은 보다 강화된 규제를 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앨버타 National Allied Golf Association는 지난 6일 골프 산업 관련자들에게 코비드-19 서드 웨이브로 인해 주정부가 내린 규제에 따라 같은 가구에 사는 사람들끼리나 혼자 사는 사람들의 경우 가까운 지인 두 명까지만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새로운 규제는 다른 야외 활동에도 적용되어 10일부터 시작되었다.
NAGA 앨버타의 대표인 에리카 벡은 “최근 늘어난 확진자 수에 기반한 규제 발표에도 다행히 앨버타 주민들이 골프를 계속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해야 한다.”라며, “골프도 문을 닫아야 하는 항목에 있었지만, 책임감을 가진 운영과 프로토콜을 지키겠다는 산업의 약속을 통해 골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이 반영되어 문을 계속 열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벡은 “골프 코스들이 직원 및 손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모든 시설이 보건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따르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코비드-19 팬데믹 동안 골프는 일부 앨버타 주민들의 숨통을 열어주는 역할을 했으며, 2020년 캘거리 지역에서의 라운드 플레이 기록은 사상 최고 수준이었다. 골프 산업은 여러 가지의 프로토콜을 따르고 벙커에서 레이크를 없애고 깃발에 손을 대지 못하게 하는 등의 주의를 기울여왔다.
앨버타 주민들은 추가적인 발표가 있을 때까지 항상 골프를 함께 해오던 사람들과 골프를 칠 수 없겠지만, 더 나쁜 상황이 올 수도 있었다. 온타리오의 골프 코스는 운영이 중단되었다. 벡은 산업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내려진 규정을 잘 따라 계속 문을 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남경 기자)

발행일: 2021-05-1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 10일부터 재개 .. +1
  앨버타 코로나 백신 2차 접종 .. +1
  연방정부 자문단, “백신접종 2..
  속보) 백신 1차 4월 접종자,.. +1
  케니 주수상 지지율보니 정치적 ..
  에어드리 월마트, 임시 폐쇄 -..
  넨시 시장, “애도와 분노에 동..
  힌쇼 박사, “주정부 3단계 계..
  앨버타 12세 이상 주민 60%..
  주정부, 중소 비즈니스, 비영리..
댓글 달린 뉴스
  속보) 백신 1차 4월 접종자,..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40_『막.. +1
  속보) 앨버타 10일부터 재개 .. +1
  코로나 보건 규제 위반 캘거리 .. +1
  앨버타주 한인들, 시국선언문 발.. +1
  발행인 칼럼) 5년 늦게 배달된..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