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에드먼튼 주택, 5년 전보다 저렴 - 밴쿠버 아파트 63%, 단독 주택은 28% 상승
사진 : 캘거리 선, 캘거리 
국내 15개 주요 도시 중에서 캘거리와 에드먼튼이 첫 집 구매자들에게 가장 저렴한 도시로 드러났다.
온라인 부동산 정보 포털사이트 Zoocasa의 대표 제닌 레인은 “Zoocasa는 캐나다 부동산 연합의 자료를 통해 15개 도시의 아파트와 단독 주택 기준가격의 5년 변화를 비교했다”고 전했다.
레인은 “그 결과 캐나다의 평균 아파트 기준가격은 2015년의 8월 $315,600에서 2020년 8월에는 $478,700로 52%, 단독 주택의 가격은 같은 기간 $486,800에서 $683,400으로 40% 상승했다”고 알렸다.
이 중 국내 시장의 추세를 주도한 2개 도시 중 하나인 밴쿠버의 아파트 가격은 이 기간 63% 상승하며 $685,800, 단독 주택의 가격은 28% 상승한 $1,501,900을 기록했다. 토론토에서도 아파트의 가격이 5년 동안에 무려 78% 상승하며 $592,900, 단독 주택 가격은 51% 상승한 $999,200이 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캘거리는 2020년 8월에 아파트 기준 가격이 $248,500으로 2015년보다 $41,900, 즉 14% 하락했으며, 단독 주택의 기준 가격은 $466,000로 6% 하락했다. 에드먼튼에서는 아파트 가격이 17% 하락해 $183,900, 단독 주택은 5% 하락한 $396,800을 기록했다.
레인은 이에 대해 “평원주는 5년 전과 비교해 아파트와 단독 주택의 가격이 더 저렴해 진 몇 안되는 지역 중 하나”라면서, 캘거리와 에드먼튼의 인구 밀집도는 평방킬로미터 당 각각 1,900명과 1,400명이지만, 토론토의 밀집도는 4,700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20-10-1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주 강력 조치 발표..
  속보) 앨버타, 비상사태 선포 ..
  속보) 앨버타 코로나 감염자 1..
  속보) 캘거리도 비상사태 선포 ..
  앨버타주 의사들 "여기도 2주간..
  코비드 기현상: 경제는 위축,..
  캘거리시 재정 고갈 - 내년 공..
  속보) 앨버타 내일(24일) 코..
  코비드 2차 유행에 경제 희생..
  속보) 주정부, 긴급 제한 조치..
  넨시 시장, “주정부 코로나 대..
  10학년생 폭행 당해 두개골과..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캘거리 국제공항 코비드 신.. +12
  앨버타주 웨인라이트에서 훈련 한인.. +1
  만나봅시다) KIBS오토, 박병국.. +1
  캐나다 입국 가능자 리스트 코비드.. +3
  속보) 캘거리 순환도로 남서쪽 구.. +1
  웨스트젯, 일부 동부 지역 서비스..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