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팬데믹에 비영리, 자선 단체도 줄줄이 문 닫아야 - 후원금 급감, 직원들 일자리도 잃어
COVID 팬데믹이 경제, 사회 전반에 걸쳐 치명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앨버타의 비영리, 자선 단체 5곳 중 1곳은 문을 닫아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주정부의 재정악화로 인한 지원금 축소, 기업 및 일반 시민들의 후원금 급감 등으로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도달하고 있다. 이들 비영리, 자선단체의 폐업은 소외계층, 빈곤층, 저소득층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시민들에게 더욱 힘든 고통의 시간을 예고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비영리, 자선단체에 근무하던 직원들 또한 일자리를 잃게 되어 앨버타의 실업률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현재 앨버타의 전체 비영리, 자선단체가 직, 간접으로 고용하는 인력만 약 45만 명에 달하고 있으며 GDP에서 약 100억 달러 이상을 창출하고 있어 앨버타 경제가 입는 피해 또한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캘거리 자원 봉사조직 협의회 임시 의장을 맡고 있는 카렌 볼 씨는 “앨버타 비영리, 자선 단체 중 20%는 향후 6개월 이상 견디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주정부의 경제 재개 플랜이 진행 중이지만 여기까지는 영향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교육, 헬스, 복지, 스포츠, 연구, 예술, 각종 커뮤니티 인프라 등 다양한 부문의 비영리 조직 및 자선단체 26,000여 개 이상이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설문조사 결과 앨버타 비영리 조직, 자선단체의 73%가 지난 3월 팬데믹 이후 수요는 더욱 증가하고 있지만 85%는 기업, 일반 후원금 급감으로 인해 심각한 운영난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 중 39%는 재정난으로 인해 일시 또는 영구적으로 문을 닫을 수 밖에 없다고 대답했으며 51%는 직원을 줄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후원금 급감의 가장 큰 원인은 지난 3개월 이상 앨버타의 28개 카지노가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비영리 조직, 자선단체의 모금 행사가 대부분 이들 카지노에서 진행되어 왔기 때문이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19년도 앨버타 자선단체의 총 모금액 3억 4천 7백만 달러 중 71%에 달하는 2억 4천 5백만 달러가 카지노 자선 모금 행사를 통해 거두어진 것으로 집계되었다.
캘거리 자선센터 CEO 덕 왓슨 씨는 “카지노가 문을 열더라도 자선 모금 행사를 진행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시니어들이다. COVID 감염 위험이 높기 때문에 사람을 자선 행사를 도와 줄 사람들을 구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라고 밝혔다.
지체 장애 어린이를 지원하는Children's Link의 에린 드왈트 디렉터는 “COVID 팬데믹 이후 장애 아동 가정에서의 지원 요청이 급증하고 있다. 일자리를 잃은 부모가 증가하면서 이들 아동에 대한 보호가 위협 받고 있다. 그러나, 동시에 팬데믹으로 인해 후원, 지원금이 감소해 운영난을 겪으면서 직원들을 해고할 수 밖에 없는 처지에 놓여 상황이 심각하다”라고 말했다.
이들 비영리 조직, 자선단체들은 주정부의 적극적인 개입 및 지원을 원하고 있지만 UCP 주정부 또한 사상 최악의 재정난을 겪고 있어 실질적인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20-09-2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캘거리 국제공항 코비드 .. +6
  속보) 앨버타 일일 코로나 확진.. +1
  속보) 캘거리 순환도로 남서쪽 .. +1
  다세대 주택시장, 경제적 역풍..
  케니 주수상, “연방정부, 앨버..
  앨버타 헬스, 직원 최대 1만 ..
  캐나다 코비드 국경통제 완화 조..
  속보) 캘거리 결혼식에서 코로나..
  케니, “코로나 의무적 규제 재..
  캘거리, 에드먼튼 주택, 5년 ..
  연방정부 지원, 앨버타 사업체 ..
  케니 주수상, “연방정부, 앨버..
댓글 달린 뉴스
  캐나다 입국 가능자 리스트 코비드.. +3
  속보) 캘거리 국제공항 코비드 신.. +6
  속보) 캘거리 순환도로 남서쪽 구.. +1
  웨스트젯, 일부 동부 지역 서비스.. +1
  속보) 앨버타 일일 코로나 확진자.. +1
  학교 내 괴롭힘, 15세 소녀 개..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