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팬데믹, 캘거리 자영업에 더 큰 타격 - 임금손실 및 실직, 근로자에 비해 두 배 이상 많아
사진: 캘거리 헤럴드 
COVID 19팬데믹이 임금 근로자보다 스몰비즈니스를 운영하는 자영업주에게 더 큰 타격을 입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공황 이후 최악의 상황에 내몰린 캘거리 스몰 비즈니스가 받고 있는 피해는 통계 자료에서도 잘 드러나고 있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 3월 COVID 19팬데믹 발생 이후 실직이나 임금 손실을 겪은 비율이 일반 임금 근로자들의 경우 37%인데 반해 자영업주들은 약 67%에 달하고 있어 더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납부 능력이 저하되었다는 답변에서도 스몰 비즈니스는 36%로 근로자들의 22%보다 높았으며 재산세 납부 능력 저하 33% 대 18%, 유틸리티 등 각종 수수료 납부 애로 36% 대 20%로 훨씬 많았다.
또한, 캘거리 시의 대응 조치에 대한 불만도 비즈니스 부문이 26%로 일반 시민들 1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 안전 규정이 강화되면서 매장 내 영업이 중단되고 픽업 서비스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심각한 매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더구나 캘거리 시의 재정 악화는 향후 스몰 비즈니스 부문에 더 큰 부담으로 돌아 올 예정이다. 당초 예산보다 훨씬 많은 지출로 인해 약 1천 2백만 달러 이상의 예산 부족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캘거리 시의 세수 부족현상이 심화될 경우 기존에 집행되어 온 스몰 비즈니스 세부담 완화 정책에 대한 손질이 불가피해 질 전망이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20-10-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캘거리 국제공항 코비드 .. +6
  속보) 앨버타 일일 코로나 확진.. +1
  속보) 캘거리 순환도로 남서쪽 .. +1
  다세대 주택시장, 경제적 역풍..
  케니 주수상, “연방정부, 앨버..
  앨버타 헬스, 직원 최대 1만 ..
  캐나다 코비드 국경통제 완화 조..
  속보) 캘거리 결혼식에서 코로나..
  케니, “코로나 의무적 규제 재..
  캘거리, 에드먼튼 주택, 5년 ..
  연방정부 지원, 앨버타 사업체 ..
  케니 주수상, “연방정부, 앨버..
댓글 달린 뉴스
  캐나다 입국 가능자 리스트 코비드.. +3
  속보) 캘거리 국제공항 코비드 신.. +6
  속보) 캘거리 순환도로 남서쪽 구.. +1
  웨스트젯, 일부 동부 지역 서비스.. +1
  속보) 앨버타 일일 코로나 확진자.. +1
  학교 내 괴롭힘, 15세 소녀 개..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