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흰 노트를 사러가며
작성자 안희선     게시물번호 11035 작성일 2018-07-07 19:56 조회수 341


         흰 노트를 사러 가며


       외로운 날엔
       흰 노트를 사러 갑니다.
      소복소복 흰 종이 위에
      넋을 묻고 울어야 합니다.

     황혼이 무서운 곡조로
     저벅저벅 자살미사를 집전하는 
     우리의 불길한 도회의 지붕밑을 지나
     나는 흰 노트를 사러 갑니다.
     면죄부를 잔뜩 사는
     탐욕스런 노파처럼
     나는 흰 노트를 무섭도록 많이 삽니다.

     간호부-수녀-어머니-
     흰 노트는 피에 젖은 나의 정수리를
     자기의 가슴으로 자애롭게 껴안고
     하얀 붕대로 환부를 감아주듯
     조심조심 물어봅니다.
     고독이 두렵지 않다면
    너는 과연 무엇이 두려운가.
    무엇이 고통스러운가고

   세상에는 너무나 무능하여
   성스럽게 보이는 것도 있는 법입니다.
   무능한 순정으로
   무능한 순정으로
   흰 노트는 나를 위해
   정말 몸을 바칩니다. 

   외로운 날엔
   흰 노트를 사러 갑니다.
   미칠 듯한 순정으로
   미칠 듯한 순정으로
   또박또박 흰 종이 위에
   나는 또 내 슬픔의 새끼들을 수북이 낳아야 합니다.




                                                                         - 김승희

 


    1973년 《경향신문》에 시 <그림 속의 물>이 당선되어 등단,

    1994년 《동아일보》에 소설 <산타페로 가는 사람>으로 등단했다.

    저서로는 《태양 미사》 《33세의 팡세》 《솟구쳐 오르기》

    《산타페로 가는 사람》 等





    <감상 & 생각>

     

    우리들은 우리 자신 안에 (원래 內在해)있는,

    순정純正한 사랑을 너무 경시輕視하며 살아온 것은 아닐까.


    가뜩이나, 삶의 일기日記가 사랑의 일기인 일은 드문 이 때에...


    나 자신, 진정으로

    나 아닌 이웃에게 순정한 사랑의 눈길을 돌려본 적이 있던가.


    살아오며, 그런 척 한 적은 많았겠지만...



    시를 읽으며,

    나는 나의 흰 노트에 무얼 쓸 수 있을까 생각해 본다.


    순정한 고해告解를 기다리고 있는 그 흰 노트에...


    창백한 나의 영혼은 무얼 쓸 수 있을까.


    시인은 수북이 쌓여가는 슬픔이라도 적겠다고 하지만,

    과연 나는 무얼 쓸 수 있을까.


    이때껏 나만을 위해 살아왔던, 나는...


                                                                             - 희선,


     


    Ave maria (Angeles) - Emiri (Violin)




              1           0
               
              다음글 퍼온글) 생활의 상식들.. 유용하네요
              이전글 평양에서 쫓겨나다시피 한 미국 국무장관 일행
               
              최근 인기기사
                넨시 시장, “힘든 결정 내려야..
                캘거리 C train 역에서 묻지마..
                에드먼튼 홈 오너들, 경기회복에..
                재산세 급등 반대 여론, 공공서..
                캘거리 시민, 올림픽 유치 반대..
                캘거리 올림픽 유치, 공식적으로..
                연방정부 이민자 지원 프로그램 ..
                서부 캐나다 최고 69층 건물,..
                미국 몬타나 법원, 키스톤 파이..
                앨버타 가요제 성황리에 마쳐
                연방 이민부, E.E. 통한 영..
                경보음 울리는 앨버타 재정, 과..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