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계해년, 첫날은
작성자 안희선     게시물번호 11570 작성일 2019-02-03 18:35 조회수 145



계해년, 첫날은 / 안희선

솔직한 것이 마음 편해 절망을 드러낸 따스한 기억들, 차라리 정겨웁다 해마다 되풀이 되는, 아픈 소망들 그것들은 지치지도 않는지 음력 1월 1일... 인파가 썰물처럼 빠져나간, 텅 빈 도시의 공허 속에 허허롭게 오가는 덕담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풍성한 말 속에 가득 고인 쓸쓸함 아, 희망이라는 기구한 상상력이 또 한 해 몫의 기지개를 켠다 땅 위에 꽂히는, 아무 뜻 없는 햇살 그래도 눈물지게 따뜻해야 하리 거짓말처럼, 이 차가운 세상 속에서

따뜻한 시간




0           0
 
cajoo  |  2019-02-09 13:18     

계해년이 벌써 6주나지나고 있는데 이 시를 읽으니 시간이 참 빠르군요.
시인의 절절한 마음 , 절망,아픔,공허,희망.....눈물지게 따뜻해야 하는데......
상상 속이 아닌 현실에 녹아지길 기대하고 기도?해 봅니다

다음글 [답글]퍼온 동영상) 미국 셰일가스로부터 시작된 세계 에너지 패권 이동
이전글 종전선언, 그 후 일어날 일들
 
최근 인기기사
  레스브릿지 81세 할머니, 25..
  캘거리 그린라인 LRT 프로젝트..
  캔모어에 집을 구매하기 전 알아..
  “Made in Alberta” 총선 공..
  앨버타 인구 절반 이상의 걱정?
  웨스트젯, 문제 일으킨 승객에 ..
  엔맥스에서 해고당한 직원들, 불..
  Express Entry 속보 _ 한우드..
  노틀리 주수상, “NDP, 중산..
  ACAD, 종합대학 된다
  캘거리 에어비앤비, 지난해 2,..
  앨버타 BC주 경계에서 화물열차..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