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묻고답하기
뱅쿠버 근처에 있는 랭리 살기가 어떤가요?
작성자 war     게시물번호 7794 작성일 2014-05-02 13:57 조회수 12518

뱅쿠버에서 살다가 오신분들 랭리가 살기가 어떤지 궁금합니다.

내년에 뱅쿠버로 이사를 갈려고 하는데 뱅쿠버는 살기가 너무 비싸서

주위에 있는 랭리나 메이플리지나 애버츠포드로 알아보고 있는데

가장 살기가 좋은데가 어딘지 궁금합니다.

집가격은 40만불에서 50만불 사이로 살거예요.

아이는 내년에 킨더가든에 들어갈 예정이구요.

그리고 물가는 여기 앨버타주와 비교해서 어떤지요?

사는 환경이 궁금합니다. 여기 날씨가 너무 추워서 따뜻한 곳으로

가고 싶어요. 뱅쿠버로 가면 아이들 고등학교 마칠때까지

정착할 생각이예요.


brandnew  |  2014-05-02 17:22         

메이플릿지나 애보츠포드 보다는 랭리가 훨씬 낫다고 표현할까요? 밴쿠버 시내권으로 진입하기도 낫고 생활 여건도 낫고 그렇습니다. 세 군데 중에 고르라면 당연히 랭리를 권하고 싶습니다.
그렇지만 기회가 되면 오히려 밴쿠버시내 안으로 들어가서 살 수 있으면 좋을 듯 싶은데요 랭리 위에 써리는 인도 사람들이 아주 많이 살고 써리 중에서 괜찮은 지역도 있지만 권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트라이 시티, 코퀴틀람, 포트 코퀴틀람, 포트무디에는 한국 분들이 역시 많이 사시는데 버나비보다 밴쿠버 시내 안에 밴쿠버 웨스트나 놀스 밴쿠버 지역으로 이왕이면 나가서 사시는 것이 훨씬 좋을 듯 싶습니다.
물가는 뭐 비슷하게 생각하시는 됩니다. 백인비율은 훨씬 알버타보다는 떨어지지만 똑똑한 여러 인종들이 다양하게 사는 곳입니다.
날씨는 따듯은 하지만 겨울에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우울하기도 합니다. 캘거리가 작년에 330여일 햇빛이 있었다고 캐나다에서 1위를 했다는데 이것이 건강에 더 좋은 것 아닐까 혼자 생각해 봅니다.
아이들이 밴쿠버에서 좋은 대학가고 좋은 곳에 진로를 잘 정하지만 한편으로는 자립심이 적고 일자리가 적어서 졸업 후 오히려 알버타로 잡을 구하러 와서 살기도 합니다.

청라언덕  |  2014-05-07 11:51         

랭리는 밴쿠버에 비해서 알버타와 풍경이 유사한 것 같아요.
건물도 나즈막하고, 들판이 많고, 전원마을풍의 컨츄리사이드.
물가는 전적으로 BC주가 비쌉니다.
만일 한국마켓을 주로 이용하신다면 캘거리보다는 광역밴쿠버(랭리포함)
가 종류도 다양하고, 접근도 용이하고, 약간 더 싸다고 느끼실 수도
있을 것입니다만, 캐나다마트도 많이 이용하신다면 생필품이나 식료품도
결코 싸지 않고, 심지어 비싸다고 느끼실 수 있을거에요. (가스비가 비싸
물류비가 많이 드는 탓인지... ㅠㅠ)
가스비는 150불에 이르고, 자동차보험도 알버타보다 2~3배 비싸고,
의료보험도 내야하고, 택스는 12%이고, 전자제품을 사면 Eco Fee라고
환경수수료를 따로 내는데, 물건사고 영수증볼때마다 예상보다 많이
나와 깜짝깜짝 놀라곤 한답니다.
날씨는 분명 따뜻하긴 한데요, 대신 건물이 insulation이 안되서 많이
춥습니다. 게다가 비가 많이 와서 을씨년스럽고 으슬으슬추운데
알버타에선 경험하지 못한 추위네요. 건물내에서는 솔직히 전 알버타보다
이곳이 더 추운것 같네요.
물가와 날씨 답변이 되었나 모르겠네요. ^^

다음글 유료광고) 2014년 12월까지 유효한 Federal Skilled Trades Class이민
이전글 중고차 직거래 할때요...
 
최근 인기기사
  연방 탄소세 환급, 15일 지급..
  (Updated) 재스퍼 비상사태 선..
  캘거리 콘도 급부상할까 - 새로..
  캐나다 부동산 전망 축소…앨버타..
  (CN 주말 단신) 캘거리 디어..
  차량 안에 애완견 방치 사망, ..
  캐나다인, “앨버타, 주는 것..
  산불로 앨버타 일부 오일샌드 석..
  스탬피드 기간 LRT 이용 급증..
  캘거리와 에드먼튼, 상반기 집값..
  주정부 공지) 정부 사칭 문자 ..
  (CN 주말 단신) 트럼프 유세..
업소록 최신 리뷰
안녕하세요. 저는 캘거리에 온지 2년 7개월이 되었고, 장영석 법무사님의 도움을 받아 2022년 11월에 AOS로 영주권을 진행해 지난 주 금요일 영주권 승인 레터를 받았습니다. 1년 8개월만이네요.

저는 2022년 9월 CN드림을 통해 목회자를 위한 주정부이민 발표를 접하고, 장영석 법무사님과 연결이 되어 지금까지 달려왔습니다.

장 법무사님은 그동안

1. 진정성 있게 모든 진행 과정을 함께 해주셨습니다.
2. 꼼꼼하게 제출할 서류를 체크해주셨습니다.
3. 영주권 진행과정 중간 중간 어려운 문제 시 신속하고 정확하게 상담을 해주셨습니다.
4. 마지막으로 영주권을 받고, 연락했을 때 자신의 일처럼 기뻐해주셨습니다.

저는 그 누구라도 영주권을 진행하시는 분들에게(특히 목회자) 장 법무사님을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편안한 마음으로 영주권을 마치는 시간까지 동행할 수 있는 좋은 친구입니다.
캐나다 이민을 시도한 지 7년만에 EEBC로 영주권 승인받았습니다. 두 번의 거절, 세번 째 승인된거라 너무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영주권 승인받는 날 가족하고 부여잡고 펑펑 울었어요. 이게 뭐라고 그동안 몸도 마음도 고생만 했는지…. 막상 받아보면 별거 아니란 말이 이런거구나 싶으면서도 너무 고생했던 기억에 서러움도 올라오고 그랬어요.

이렇게 고생도 많이 하고 시간도 오래 걸리고 했던 건 제가 좀 무지하고 귀도 얇고 했던 것이 문제였던 것 같긴 해요 처음 지인 말만 듣고 찾아보지도 않고 덜컥 선택한 이민 회사를 잘못 만나서 저한테 맞지 않는 방법으로 이민을 신청했다가 거절 레터를 받았고 그 후에도 그 거절됐던 기록때문에 또 거절되고 했던 것 같습니다ㅠㅠ

다 포기하고 한국으로 돌아갈까 하다가도 여기서 벌여놓은 일들도 있고 한국으로 돌아가기엔 제 자존심도 있고 고민만 하다가 마지막이다고 생각하고 둥지이민을 찾았어요. 구구절절 제 이야기를 써서 신청서를 냈는데 당일에 연락오더니 바로 오라고 하셔서 진짜 그날 바로 만나고 계약까지 했습니다.

두 번 실패를 해서 반신반의도 했고 많이 따져묻기도 했는데 끝까지 친절하게 잘 알려주시고 친절히 안내해주셔서 믿음도 갔고요. 중간에 문득 걱정되서 푸념하듯 전화하면 다 받아주시고, 이메일을 보내도 꼭꼭 답변을 자세히 적어주셔서 불안함을 누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결국 영주권도 받았고요.

그간 고생하셨던 분들께 모두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저스틴 법무사님과 매니저님께 특히 감사드리고요. 항상 친절하게 잘 처리해주신 모든 둥지이민 분들께 감사인사 다시 드리고 싶습니다. 이제 영주권 받았으니 걱정없이 저희도 미래를 계획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ㅠㅠ

묻고답하기 조회건수 Top 60
  찌든 석회질 제거 방법?
  밴쿠버에서 캘거리로 곧 이사갑니..
  070전화기가 갑자기 안됩니다!..
  스몰 비지니스를 위한 회계사, ..
  한국에서 캐나다로 $20~30 ..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