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탄소 배출,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많아 - 전국 배출량은 2005년에 비해 7% 감소
캘거리 헤럴드 
앨버타에서 석유 및 가스 부문의 기여도가 증가하는 가운데 지난 9년간 탄소 배출을 줄이려는 노력을 펼쳤음에도, 여전히 전국의 총 배출량 중 38%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캐나다에서 지난 5월 2일 발표한 국가 인벤토리 보고서에서는 전국의 탄소 배출량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업데이트됐다. 이에 따르면 앨버타를 이어 온타리오가 22%, 퀘벡과 사스케처원이 11%의 배출량을 기록했다.
2022년 앨버타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는 270 메가톤으로, 2015년과 비교해 21 메가톤 감소했으나 배출량 감소 추적 시 기준으로 이용되는 2005년의 기록인 251 메가톤에 비해서는 여전히 많은 것이 된다.
그리고 보고서에서는 앨버타에서 석탄 발전으로부터 급격히 전환하며 전력 부문의 배출량 감소가 2005년 이후 가장 크게 큰 폭으로 이뤄졌으나, 석유 및 가스 부문이 확장되며 이 감소량이 상쇄됐다고 명시됐다.
캐나다의 전체 배출량은 2021년부터 2022년 사이에 약 1% 증가했으나, 2005년에 비하면 7% 가량 줄어든 것이 된다.
그리고 청정 에너지 싱크탱크인 펨비나 연구소의 수석 석유 및 가스 전문가 자네타 메킨지는 “앨버타는 국내 다른 지역과 정반대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에드먼튼에 본사를 둔 Capital Power가 Genesee 천연가스 발전소에서 계획했던 24억 달러 규모의 탄소 포집 프로젝트를 취소하며 이 프로젝트가 높은 비용으로 인해 경제적으로 실현가능하지 않고, 탄소 배출권으로 얼마의 수익을 올릴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고 발표한 지 불과 며칠 뒤에 나온 것이다.
이후 인벤토리 보고서와 관련된 성명서에서 앨버타 환경부 레베카 슐츠 장관은 Capital Power가 프로젝트를 포기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오타와를 비난하고 나섰다.
하지만 연방 정부의 지원을 받는 독립적인 싱크탱크인 캐나다 기후 연구소의 환경 경제학자 데이비드 소이어는 Capital Power에서 포기한 프로젝트는 오일 및 가스 프로젝트보다 더 높은 비용이 소요된다면서, “Capital Power에서 이 프로젝트를 중단한다고 했을 때 크게 우려되지 않았다. 왜냐하면 우리는 이 프로젝트가 많은 비용이 든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후 연방 에너지 장관인 조나단 윌킨슨은 “앨버타의 총 배출량은 지난해 1 메가톤 감소하긴 했지만, 앞으로는 더 확실한 감소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연희 기자)

기사 등록일: 2024-05-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종합3) 캘거리 “물 고갈 위..
  캘거리 쇼핑센터 2곳에서 무작위..
  전문 간병인, 캐나다 도착 즉시..
  웨스트젯, 초저가 UltraBasic ..
  (종합4) 캘거리 급수관 파손 ..
  캘거리 고등학생, 열차에 치어 ..
  주택담보 모기지 이자 부담 줄어..
  Let's Go Oilers !!! 에.. +2
  웨스트젯, 캘거리-인천 직항 정..
  (종합) 캐나다, 4년 만에 첫..
댓글 달린 뉴스
  스미스 주수상, 연방정부 지원 .. +1
  멋과 운치가 넘치는 보우밸리 목.. +2
  스탠리컵 역사상 가장 비싼 티켓.. +1
  캘거리, 에드먼튼 시민들, 시장.. +1
  오일러스 결승 진출에 비즈니스 .. +2
  Let's Go Oilers !!! 에..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