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드디어 캐나다도 학교 급식 시작 - 연간 40만명 어린이 해당
캐나다, G7 국가 중 유일하게 학교급식제도 없어...
Castanet 
캐나다 정부가 연간 40만 명의 어린이에게 학교 급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할 계획이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재무장관은 지난 1일 토론토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를 위해 5년 동안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2021년도 선거 캠페인에서 자유당 정부가 공약한 내용이다.
이 프로그램은 2024~2025학년도에 시행될 예정이다.
연방 정부는 오는 16일 연방 예산안 발표를 앞두고 지방을 돌면서 예산안 아이템들을 하나씩 공개하고 있다.
연방 정부는 지난 한 해 동안 기본 틀을 마련하기 위해 주, 준주, 지방자치단체, 원주민 단체 및 기타 이해관계자들과 협의했다.
정부에 따르면, 캐나다는 주요 7개국(G7) 중 유일하게 국립 학교 영양 프로그램을 갖고 있지 않고 있다. 이 프로그램 지지자들은 부족한 자원과 높은 식품 가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정부, 지역 및 자선 단체의 프로그램이 서로 뒤섞여 있는 공백을 메우기 위해 국가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발표는 신민당이 최근 연방 정부에 프로그램 시행을 촉구한 후 나온 것이다.
신민당 대표 자그마트 싱은 "부모들은 자녀를 돌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음식 비용은 계속 오르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이 프로그램은 지방사회에서도 환영을 받고 있다.
건강한 학교 급식 연합의 데비 필드(Debbie Field) 코디네이터는 "캐나다 가정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식품 가격이 엄청난 수준으로 치솟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국립 학교 급식 프로그램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영양가 있는 식품을 제공하고, 정신 건강, 행동 및 학습 습관을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임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안영민 편집위원)


기사 등록일: 2024-04-0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CN 주말 단신) 파리바게뜨 ..
  캐나다 생활수준 40년 만에 최..
  식사 후 대장균 감염, 캘거리 ..
  앨버타 소방관, 베네핏 없이 시..
  캘거리 스토니 트레일 충돌 사고..
  캐나다 이민 커트라인 점수 크게..
  캘거리 초호화 부동산 시장이 뜨..
  스탬피드, 올해 5백만 달러 손..
  (1보) 포트 맥머레이 산불로 ..
  주택 착공, 2023년에 사상 ..
댓글 달린 뉴스
  주정부, 지자체 비난 쏟아지자 .. +1
  세종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열.. +1
  주정부, 여성 건강 및 유아 생.. +1
  요즘은 이심(E-Sim)이 대세... +1
  에드먼튼 대 밴쿠버, 플레이오프.. +1
  캘거리 시의회, “학교 앞 과속..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