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미국 항공사도 간식 먹으려고 마스크 벗은 2세 아기와 엄마를 강제 하차시켰다
작성자  운영팀     게시물번호 13852 작성일 2020-09-15 12:20 조회수 808
캘거리에 본사를 둔 웨스트젯에서도 유사한 사건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어린아이를 데리고 비행기를 타는것은 최대한 피하는게 좋을것 같구요. 부득이 탔을때는 어떤 애로가 있어도 일단 승무원의 지시를 따르는 수밖에 없어 보이네요

웨스트젯 기사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mask-airline-baby-mom_kr_5f602453c5b68d1b09c6814e?utm_hp_ref=kr-homepage

모자는 바로 마스크를 다시 썼지만 곧바로 하차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한 항공사가 간식을 먹기 위해 잠깐 마스크를 벗은 2세 아이와 엄마를 강제 하차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abc7시카고 뉴스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각) 미국 사우스웨스트 항공사는 기내에서 잠깐 간식을 먹기 위해 마스크를 벗은 2세 아이와 엄마를 운행 중 강제 하차시켰다. 

강제 하차당한 아이의 엄마 조디 데그얀스키는 처음 아이의 마스크를 내렸을 때 승무원이 다가와 마스크 착용을 요청해 바로 응했지만, 곧바로 하차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데그얀스키는 ”마스크를 쓰라는 수칙과 과정은 동의한다”면서 ”다만 식사를 하거나 음료를 마실 때 어느정도 관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현재의 규정은 모호한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내 아이는 얼마 전 막 2세가 됐다”며 항공사가 어린아이를 동행한 승객에게 좀 더 관용을 베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카고에 사는 데그얀스키는 다른 주에 사는 가족을 방문하기 위해 비행기를 이용하던 중이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사는 이전에도 세 살짜리 자폐아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자 아이와 엄마를 비행기에서 하차시켰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사는 웹사이트에서 ”고객이 먹거나 마시거나 약을 먹기 위해 마스크를 잠깐 벗어야 할 때가 있는 것을 인정한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도 고객은 가능한 한 빨리 마스크를 다시 써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0           0
 
다음글 지난 8월 캐나다 전국 주택 거래량, 작년 같은 기간 대비 33%나 증가해
이전글 코로나 재택근무가 만든 질병···'치아균열' 환자들 쏟아졌다
 
최근 인기기사
  개학 후 앨버타 학교 코로나 확..
  학교 내 괴롭힘, 15세 소녀 .. +2
  기록적으로 낮은 모기지율, 시장..
  앨버타 신규 확진자 164명, ..
  속보) 캘거리 포레스트 론 지역..
  속보) 풋힐스 종합병원 코로나 ..
  스몰비즈니스 부문, “렌트비 지.. +1
  속보) 연방정부 코비드 2차 확..
  주정부 사상 유례없는 재정적자,..
  NW 밸리릿지 주민들, 주택 자..
  앨버타 종교 시설 코로나 집단 ..
  식당업계 정부 지원 절실 - 줄..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9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oo치킨] 에이 X발, 누가 캘거리에..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