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더 이상 기어오르면 너도 이렇게 된다
작성자 clipboard     게시물번호 16286 작성일 2022-08-02 17:37 조회수 1440

==========

 

미국 국가권력서열 3 , 승계서열 2 위인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 일행이 US AIR FORCE C-40C 특수임무수행 전략수송기편으로 말레이시아의 한 군사기지에서 대만을 향해 이륙하기 48 시간 전, 미합중국 공군전투사령부에 긴급극비작전명령 하나가 하달됐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통해 하달된 이 긴급극비작전명령은 네바다 주 Creech에 주둔하고 있는 제 432 비행단 제 42 공격비행대대 작전통제실에 그대로 전해졌다.

 

42 공격비행대대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적대적 인물들과 시설을 대상으로 무인정찰 및 공격수단을 사용하여 암살 및 테러를 수행하는 특수부대다. 작전구역은 미국, 캐나다 등 화이브아이즈 기밀정보동맹국가들을 제외한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다.     

 

같은 시각, 워싱턴 DC 백악관 상황실에는 바이든 대통령과 참모들이 이 날 작전의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모여 있었다. 

 

이 날 작전은 미국 첩보기관들이 선정하고 백악관이 승인한 보복살해대상 리스트에 오른 인물들 중 한 명을 골라 상상할 수 없을만큼 잔혹한 방법으로 살해하는 것이었다.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압도적 군사력을 보유한 미국은 그 군사력을 사용할 필요도 없이 적성국이나 적대세력의 리더들을 잔혹하게 표적제거하는 작전을 구사함으로  무고한 민간인 살상비난으로부터도 자유로워지고 적성국의 리더들을 심리적으로 위축시켜 그들로하여금 대담한 저항을 포기하게 하는 수법에 재미를 들린 것으로 보인다.   

 

원격조종 생선회칼을 표적이 된 인물에게 날려보내 그 인물 딱 하나만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난도질하는 이 해괴하고도 기상천외한 보복살해작전을 미국은 지금까지 두 번 수행했는데 두 번 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정확하게 성공했다. 

 

이번에도 네바다 주 기지 작전통제실에서 발사버튼을 누르자 그 기지에서 무려 12,500 km 서쪽에 위치한 아프가니스탄 동부에서 비행 중인 무인작전기에서 헬파이어 미사일 두 기가 고체연료추진장치에서 불을 뿜으며 초속 425 미터 속도로 표적을 향해 날아갔다.

 

이 헬파이어 미사일의 정식이름은 AGM-114 R9X Hellfire Blade Bomb. 이 미사일에는 폭탄대신 횟집에서 회를 뜰 때 사용하는 날카로운 대형칼날들이 장착되어 있었다.  

 

이 조용한 킬러 미사일들이 마치 닌자처럼 바람가르는 소리만을 남긴채 아프가니스탄 카불 어느 주택의 2 층 발코니로 한꺼번에 날아들었다.

 

탄착오차 제로미터의 이 놀라운 무기들이 탄착지점을 불과 수 십 미터 앞 둔 지점에 도달하자 미사일 전투부에서 갑자기 여섯 개의 칼날이 튀어나왔다.

 

그 여섯 개의 칼날이 전기톱보다 빠른 속도로 고속회전하며 그 주택 2 층 발코니에서 아침공기를 마시고 있던 한 사내의 몸을 갈갈이 찢어놓았다.

 

만일 폭탄이 장착된 미사일을 사용했다면 표적이 된 인물의 신체와 body fluid 대부분이 연소증발되어 흔적이 별로 남지 않지만 닌자무기(Ninja Bomb)로 사람을 난자한 현장은 피바다가 된 끔찍한 모습으로 가족들에게 남겨지게 된다.     

 

이번 공격목표는 알 카에다의 리더이자 오사마 빈 라덴의 오랜 동지였던 Ayman al-Zawahiri. 1951 년 이집트에서 태어난 의사출신 이슬람이념가로 반미무장투쟁을 지휘해 온 인물이다. 올해 71 세의 이 사내는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 있는 그의 집 발코니에 있다가 죽음을 당했다.  

 

바이든 대통령 백악관에서 이 사내에 대한 보복살해작전에 성공했음을 브리핑하던 그 시각,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 일행을 태운 수송기는 필리핀 북부상공을 통과하여 대만으로 접근하고 있는 중이었다.

 

한 개인을 표적제거하는데 재래식 칼날이 달린 초정밀 유도무기를 사용하여 신체를 난도질하는 새 공격기술은 미국을 상대로 적대적 활동을 벌이는 국가나 단체 리더들 개개인의 공포심리를 자극하는데 최적화된 수단이 될 것으로 보인다.   

 

메시지는 분명하다.

 

군인이든 민간인이든 미국시민을 고의로 죽거나 다치게 한 행동의 배후에 있는 매스터마인드는 그게 누가 되었든 지구 끝까지 쫓아가서 이런 방법으로 죽인다

 


7           1
 
clipboard  |  2022-08-04 17:59         
3     1    

한국의 현 정부가 조기붕괴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을 한 미국이 contingency plan 을 준비하고 있다는 게 헛정보는 아닌 것 같습니다.
실제로 미국내 한국문제전문가로부터 그런 제안을 받았기도 하구요.
지지율이 문제가 아니라 윤정부 내부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 합리적인 시스템 작동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엉뚱한 행동으로 동맹국들을 당황하게 만든 게 한 두 번이 아닌데, 낸시 펠로시 방한 당시 보여준 윤 정부의 납득할 수 없는 행동들도 이런 의심을 뒷받침하고 있지요.
나는 솔직히 윤석열 대통령이 무슨 이유로 한국계 의원을 포함한 연방하원의장 일행을 만나지 못했는지 정확하게는 모릅니다.
한국측 주장은 만나지 않았다는데, 왜??? 중국을 배려해서? 말도 되지않는 소리죠.
이 정부가 얼마나 무능한 집단인지는 하는 변명마다 그럴듯한게 없고 하나같이 말도 되지 않는 소리만 골라서 둘러댄다는 사실 하나로도 잘 알 수가 있습니다.

다만 짐작은 합니다.
갑자기 방한 기간에 겹치게 휴가를 정한 것,
휴가를 정했음에도 서울을 떠나지 않고 무엇인가 다른 상황이 벌어지기를 기대하며 우물우물한 것,
결국 기대했던 무엇인가가 이루어지지 않자 기분나쁘다는듯이 영접의전을 낮춘 정도가 아니라 아예 집어치운 것 등등,,
전개된 상황을 바탕으로 합리적으로 추론하면 안 만난것인지 못 만난 것인지 사실에 가까운 답이 나올 겁니다.

좀 더 디테일한 정보가 취합될 때까지 기다려 볼까요?

다음글 어제 캘거리 일간신문들에 골프 스타 '미쉘 위' 의 기사가 크게 보도되었네요
이전글 자진 삭제되었습니다.
 
최근 인기기사
  속보) 뚝 떨어진 휘발유값, 알..
  밴프서 32년 만에 살인사건 발..
  속보) 야구공 크기 우박에 피해..
  속보) 국립공원서 불사용 금지령..
  속보) 캘거리 파머스마켓, 노스.. +1
  캔모어 식품회사 성소수자 혐오 .. +2
  영화 <비상선언>.. 캘거리/ ..
  밴프 주택 1채에 40명 이상 ..
  캘거리 외곽 지역에 5개 커뮤니..
  저축 이자율, 인플레이션 못 따..
  포트맥머리 다시 떠오를까 - 포..
  캘거리 다운타운서 차량이 파티오..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90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oo치킨] 에이 X발, 누가 캘거리에..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추천건수 Top 30
  [답글][re] 취업비자를 받기위해 준비..
  "천안함은 격침됐다" 그런데......
  1980 년 대를 살고 있는 한국의..
  [답글][re]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
  [답글][re] 많은 관심에 감사드리며,..
반대건수 Top 30
  재외동포분들께서도 뮤지컬 '박정희..
  [답글][답글]악플을 즐기는 분들은 이..
  설문조사) 씨엔 드림 운영에..
  윤석렬 아저씨 힘내라 거의다왔다
  한국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9...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