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지금 생각해도 사랑스러운 호텔 세 곳
작성자 clipboard     게시물번호 11859 작성일 2019-05-10 21:28 조회수 549
 

==============


한국여행할 때 호텔을 구해야 하는 동포분들을 위해 이 글을 남깁니다. 

친구, 친지댁에서 지내시는 동포분들이나 

높은 가격대의 고급호텔만 찾으시는 동포분들께서는 스킵하셔도 됩니다.


아시다시피 한국이 숙박비가 저렴한 편이기는 하나,

가성비 편차가 크기 때문에 숙소 선택을 신중하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US$ 70 ~ 100 정도에 예약이 가능하면서 

가격보다 높은 만족도를 느낄 수 있는 세 곳만 소개합니다.


세 곳 모두 올해 봄소풍 때 이용한 곳 입니다.    

사진만 보아도 어딘지 쉽게 알 수 있는 숙소들이므로 굳이 상호표기는 하지 않겠습니다. 


=============================



관리수준이 돋보이는 베스트웨스턴 계열 (서울 마포) 






관록의 흔적이 보이는, 신뢰할만 숙소입니다.

US 80 불 대에 예약할 수 있었습니다. 

평균가격은 그보다 높기 때문에 운이 조금 따라야 합니다.    


공항철도 공덕역에서는 조금 걸어가야 하지만, 

KAL 리무진을 호텔 바로 앞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10 여 시간 비행을 하고나면 다른 행성에 내리기라도 한 것 처럼 어리버리해 집니다. 

도착시간이 출발지 시간으로 늦은 밤 정도인데도 날밤을 새고 난 아침처럼 피곤합니다.


이런 컨디션으로는 공항철도를 타러 가는 게 영 내키지 않습니다.  

입국장 게이트 앞에서 출발하고 호텔 바로 앞까지 데려다 주는 리무진버스가 이럴 때 유용합니다.     

공항에서 출발한 KAL 리무진은 이 호텔에 가장 먼저 도착합니다.   




KAL 리무진은 인천국제공항 제 2 청사에 먼저 도착하고, 출발합니다.  

리무진 정류장에 가면 웬 중년남자가 나타나서 캐리어 갯수를 묻습니다. 

정류장 서비스 직원이니 당황하지 마세요. 

정류장 서비스 직원들은 대한항공 로고가 박힌 청색 볼캪을 쓰고 있습니다.      







혼자 숙박하더라도, 

침대는 트윈으로 예약합니다. 

한 침대에서는 잠을 자고 다른 침대에는 옷가지들을 펼쳐놓습니다. 

킷을 제외한 옷들은 옷걸이에 걸지 않고 침대에 펼쳐놓습니다. 

입는 순서대로 침대 위에 펼쳐놓으면 뒤적거리느라 시간 낭비할 일이 없습니다.   

나중에 짐 다시 싸기도 편리합니다. 


멋진 전망은 아니지만, 마포대로 쪽 객실이 좀 더 탁 트인 느낌을 줍니다. 

방은 수수하지만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습니다.

혼자 지내기에 적당한 넓이입니다. 

밖에 나가면 편의점과 먹을거리가 널려있습니다. 

따라서 미니바에 손을 대거나 조식을 따로 신청할 필요는 없습니다. 


=============


한국 고유 브랜드 중저가 체인 (서울 광화문, 명동, 서대문, 마포, 구로디지털센터, 서초, 역삼) 




이 호텔체인은 서울 곳곳에 널려있습니다. 

숙박비는 지역에 따라 들쭉날쭉입니다.

US 90 불에 예약할 때도 있었고, US 50 불 대에 예약할 때도 있었습니다.


방은 협소하지만 침구가 마음에 드는 호텔입니다. 

적당히 단단한 메트리스와 가볍고 부드러운 오리털 이불이 시차극복에 도움을 줍니다.    


=====================


부산다운 풍경이 보이는 방 (부산 영도) 







이 호텔의 강점은 전망입니다. 

부산에서는 주로 해운대의 바다가 보이는 호텔에서 지내곤 했습니다. 

'바다'가 아닌 '부산'을 보고 싶으면 해운대 호텔들보다 이 호텔을 추천합니다.  


US 70 불 대에 예약했습니다. 

영도대교 도개장면을 볼 수 있는 호텔은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이 호텔이 그 중 하나입니다. 

작년에 부산에 갔을 때 저 영도대교 건너편에 있는 건물이 호텔이라면 전망이 괜찮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호텔인 것을 확인하고 바로 예약했습니다. 


객실선택할 때 바다뷰인지 시티뷰인지 묻는데

영도대교와 부산대교를 모두 볼 수 있는 고층을 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하세요. 

가만히 있으면 시티뷰(영도경찰서 앞마당뷰)나 바다뷰(라발스호텔 공사장뷰)를 줄 수도 있습니다.  

6 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탄 일본인들이 뷰가 안 좋다고 불평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올드타운 풍경이 여기가 부산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 줍니다. 

시선을 오래 붙잡아 두는 풍경입니다.  


저는 부산인지 맨하튼인지 알 수 가 없게 변해버린 해운대를 더 이상 가지 않습니다. 

개성과 특색이 없어 매력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제가 서울 강남에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이유와 유사합니다. 




=====================








침대에 누워서 뉴스와 드라마를 볼 때가 가장 편안한 시간입니다.

그런데..  

분홍저고리 허풍아줌마 성함은 리춘희가 아니라 리춘히 입니다. 

한국식 이름으로 쓰고 싶다면 차라리 이춘희로 하던가요. 
아니면 그 사람들이 부르는대로 그냥 리춘히 로 표기하는 게 맞겠죠.  
지상파 방송이 이런 실수를 하는 건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4 월과 10 월 두 차례 여행하는데, 4 월은 이상한 jinx 가 있습니다. 

몇 년 전 4 월에는 한국 도착 다음 날 아침 성완종 씨가 죽었다는 뉴스가 탑으로 나오더니,

이번 4 월에는 한국 도착 다음 날 아침 뉴스에 조양호 씨가 죽었다는 긴급뉴스가 전해지는군요.   

아마 하루 차이일 겁니다.   


순간적으로 자살했나 하는 생각이 떠 오르긴 했지만,

곧 고인의 얼굴을 떠 올리곤 나도 모르게 고개를 가로 저었습니다. 

자살을 할 관상이 결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


아무도 여러분을 안  반가워하는 누군가의 집에서 신세지지 말고  

쿨하게 호텔에서 고국여행을 즐겨보세요. 

언어와 문화가 완벽하게 통하는 특별한 여행지에서 

여행자로서의 자유를 한결 업글된 형태로 만끽할 수 있을 겁니다. 

   

 끝


7           1
 
clipboard  |  2019-05-11 07:48     

제가 하지도 않고 받지도 않은 행위 두 가지가 있습니다.
여러분도 삼가는 게 좋습니다.

첫째, 국경을 넘는 여행자에게 짐부탁을 하는 행위
둘째, 여행가서 현지에 있는 지인에게 숙박을 부탁하는 행위

특히 국경을 넘는 여행자에게 짐부탁을 하는 행위는 매우 무례한 짓 입니다.
짐부탁은 부자지간에도 하는 게 아닙니다.
내용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없는 남의 물건을 가지고 국경을 넘다가 밀수, 마약소지 등의 혐의로 체포되어 위험한 상황에 처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짐부탁 받으면 거절은 물론, 바로 경찰에 신고하세요.

숙박도 그렇습니다.
비록 형제지간일지라도 가정집은 그 가족의 사생활 공간입니다.
아무도 여러분이 그들의 일상을 흔드는 침입자가 되는 것을 속으로 환영하지 않습니다.
혼자 사는 사람이라면 몰라도요.
어디 여행갔을 때 그 지역 아는 사람이 인사로 '우리 집에 오라'는 말 곧이 듣지 말고 여러분 돈 내고 정당하게 호텔에서 숙박하세요.
호텔비 아까우면 찜질방에 가든가 지하철역에서 박스라도 펴고 잘망정 남의 집에 신세 지지는 않는 게 좋습니다.

다음글 공지) 이번주 CN드림 종이신문 배포가 약간 늦어졌습니다.
이전글 [교회동창회 18] 아니! 아직도 하느님을 믿으세요?
 
최근 인기기사
  반 친구 괴롭힘에 자살한 9세 ..
  캐나다이민에 유리한 직종 - 주..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 +1
  시의 과도한 단속에 뿔난 캘거리..
  오일 타운 올즈, 마리화나 타운..
  자국을 탈출하는 백만장자들
  이민자 가정 주택으로 재산증식
  제이슨 케니, 노틀리 주수상, ..
  케니 주수상, 트뤼도 총리와 회..
  UCP 제이슨 케니 주정부 공식..
  4월 주택 판매 움직임 늘어
  트랜스마운틴 확장 프로젝트 승인..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