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캐나다 원주민학교 수백 구 어린이 유해에…교황 "충격적"
작성자 운영팀     게시물번호 14966 작성일 2021-06-10 08:29 조회수 185
사진=AP

사진=AP

캐나다 카톨릭교회가 운영한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200여 구가 넘는 어린이 유해가 발견된 가운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교황은 6일(현지시간) 주일 삼종기도를 마친 뒤 "캐나다에서 전해진 소식을 접하고 경악했다"며 "이는 우리 모두 과거 식민지개척 모델과 절연해야 함을 상기시키는 강력한 신호"라고 지적했다. 이어 "희생된 모든 아이의 영혼을 주님께 바치고 유가족과 고통으로 점철된 캐나다 원주민사회를 위해 기도하자"고 청했다.

교황은 또 "캐나다 정치지도자 및 카톨릭교회가 결연한 의지를 갖고 진상 규명에 협조하는 한편 화해와 치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주민의 인권과 그들의 고유한 문화적 가치를 존중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디민 직접 사과하거나 유감을 표명하지는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는 지난주 캐나다 어린이 집단 유해 발견 뉴스가 전해진 이후 교황의 첫 공식 반응이다. 앞서 지난달 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의 캠루프스 인디언 기숙학교 부지에서 지표 투과 레이더를 통해 어린이 유해 200여구가 확인됐다. 해당 학교는 1890년부터 1969년까지 카톨릭교회가 운영했으며, 1978년 폐쇄됐다.

과거 캐나다에서는 인디언과 이뉴이트족, 유럽인과 캐나다 원주민 혼혈인 메티스 등을 격리해 기숙학교에 집단 수용한 뒤 백인 사회에 동화시키겠다는 명목으로 언어 및 문화 교육을 실시했다. 백인들은 육체적·정신적 학대와 성폭력 등 광범위한 인권 침해를 자행했다.

https://www.hankyung.com/international/article/202106069675i

 

 


0           0
 
philby  |  2021-06-10 09:16         
0     0    

어린 영혼들이 뭐가 뭔지도 모르고 죽어 갔다는 건 가슴 아픈 일이고 다시 벌어져서는 안될 일입니다. 2008년 기숙학교에 대해 당시 하퍼 총리가 사과를 했고 당시 교황이던 베네딕토 16세도 사과를 했는데 천주교에서 같은 사안에 대해 두번 사과할 필요는 없겠지요.

무죄한 어린아이들의 undocumented death(의문사)가 6천건이라니 할 말이 없습니다.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 10일부터 재개 .. +1
  앨버타 코로나 백신 2차 접종 .. +1
  연방정부 자문단, “백신접종 2..
  속보) 백신 1차 4월 접종자,.. +1
  케니 주수상 지지율보니 정치적 ..
  에어드리 월마트, 임시 폐쇄 -..
  넨시 시장, “애도와 분노에 동..
  힌쇼 박사, “주정부 3단계 계..
  앨버타 12세 이상 주민 60%..
  주정부, 중소 비즈니스, 비영리..
  캘거리 다운타운 마약 이용 관리..
  절도범으로 착각, 흑인 소년 무..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9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oo치킨] 에이 X발, 누가 캘거리에..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추천건수 Top 30
  [답글][re] 취업비자를 받기위해 준비..
  "천안함은 격침됐다" 그런데......
  1980 년 대를 살고 있는 한국의..
  [답글][re]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
  [답글][re] 많은 관심에 감사드리며,..
반대건수 Top 30
  재외동포분들께서도 뮤지컬 '박정희..
  [답글][답글]악플을 즐기는 분들은 이..
  설문조사) 씨엔 드림 운영에..
  한국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9...
  (호소문) 북한 동포들을 도와주세요..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