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봄비
작성자 사계절4     게시물번호 18142 작성일 2024-07-03 11:29 조회수 290

                 

 

 

벌써 7월인데, 제가 사는 알버타 도시는 아직도 봄날씨 같고 비가 내려 위의 음악을 올립니다. 

 

오늘 직장 쉬는 날이라, 제가 지난 해 말에 끄적여둔 글을 올립니다.

오늘도 제가 사는 알버타의 도시는 먹구름에 소나기도 자주 쏟아지네요..

제가 요번 5월 초에 마음 먹고 심어둔 깻잎이 무럭무럭 잘 크기를 바라고요.  

애지중지 돌보고 있는데,, 일이 정말 많네요..  ㅠㅠ

 

 

2023년을 보내기전..   (2023년 12월 28일에 씀)

 

나는 지금 또 하나의 조약돌 다리를 딛고 넘어가려합니다. 

이 하나의 조약돌 다리는 한 순간의 찰나와 같이 느껴지는 올해 저의 삶입니다. 

거침없이 서둘러 흘러가는 물의 밀침에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며 주어진 자신의 임무를 

해내려 자신을 달래고 보담으며 올 한해를 버텨왔습니다. 

 

나의 2023년 조약 디딤돌...

나는 푸르른 넓은 하늘과 시원한 바람, 흐르는 물 주변의 다른 조약돌, 어린 물고기와 물풀들, 나무 그리고 꽃들과 더불어 조용히 치열하게 살았습니다. 

 

나의 다음 발걸음의 조약돌을 디디려 하는 순간, 잠깐 멈춰서서, 하염없는 생각에 잠겨 봅니다..

                                               

사계절4 가 씀


0           0
 
다음글 전자렌지에 넣었을때 발암물질이 나오는 반찬통
이전글 귀를 막고 운전하는 그대에게
 
최근 인기기사
  연방 탄소세 환급, 15일 지급..
  캘거리, 밀려드는 인구에 일자리..
  첫 금리 인하에도 캐나다 부동산..
  두 개의 보험사 앨버타 떠난다 ..
  캘거리 콘도 급부상할까 - 새로..
  캐나다 부동산 전망 축소…앨버타..
  인도인 캐나다 이민, 3만명에서..
  차량 안에 애완견 방치 사망, ..
  캐나다 이민, 결국 축소되나 -..
  앨버타주 산림 구역 전역에 화재..
  스탬피드 기간 LRT 이용 급증..
  RCMP, 캐나다 데이 연휴 음..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90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oo치킨] 에이 X발, 누가 캘거리에..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추천건수 Top 30
  [답글][re] 취업비자를 받기위해 준비..
  "천안함은 격침됐다" 그런데......
  1980 년 대를 살고 있는 한국의..
  [답글][re]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
  [답글][re] 많은 관심에 감사드리며,..
반대건수 Top 30
  재외동포분들께서도 뮤지컬 '박정희..
  설문조사) 씨엔 드림 운영에..
  [답글][답글]악플을 즐기는 분들은 이..
  설문조사... 자유게시판 글에 추천..
  한국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9...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