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인가요?
작성자 내사랑아프리카    지역 Calgary 게시물번호 187 작성일 2008-01-02 15:45 조회수 1250
토마님의 두 말씀에 자극받아 몇 가지 진화론에 대해서 웹써핑을 해 보았습니다.

아래는 토마님의 두 말씀
하나. http://www.cndreams.com/pages/bbs_free.php?bname=free&no=143
(1) 진화론은 가설 또는 이론일 뿐인가 아니면 사실인가?

"사실"로 보아도 무방합니다. 그걸 의심하는 과학자는 없습니다.

(2) 진짜 없나요?
예, 진짜 없습니다.

둘. 강현님에 대한 토마님의 답글 중에서http://www.cndreams.com/pages/bbs_free.php?bname=free
펜실베니아 도버 교육위원회 얘기도 잘 읽었습니다. 궁금해서 위키피디아를 보았습니다. 다음은 간추린 내용. 도버교육위원회에서는 9학년들에게 진화론을 가르치기전에 [진화론은 "사실"이 아닌 "이론"이며 "지적설계론"등의 대안적 이론도 있다]라는 말을 반드시 이야기하게 했다는데요... (참으로 천인공로할 일이죠).

토마님이 제시하신 논지는 진화론은 "단순히" 가설 (hypothesis)이나 이론 (theory)이 아니라 사실 (fact)이라는 것입니다.
토마님의 논지를 뒷받침하는 글을 찾아 보니 다음 두 글이 검색되었습니다.
.1. 하나는 사실과 이론의 차이를 논한 스티븐 굴드의 글이고http://www.stephenjaygould.org/library/gould_fact-and-theory.html
Evolution as Fact and Theory by Stephen Jay Gould

다른 하나는 굴드의 글을 따라서 굴드를 지지하는http://www.talkorigins.org/faqs/evolution-fact.html
Evolution is a Fact and a Theory by Laurence Moran

의 글입니다.

이들의 논지는 사실과 이론은 구분해야 하지만, 진화론은 진화적 사실에 의해서 형성된 것이기 때문에 진화 자체는 사실이고 이 진화에 대한 다양한 이론들이 있을 수 있다고 제시합니다.
In any meaningful sense evolution is a fact, but there are various theories concerning the mechanism of evolution.

이 논지가 진화론 계열에서 나온 것은  분명합니다.

반면에 진화론적 주장에 맞서 과학 철학자 칼 포퍼를 이용해 먹는  창조론자들이 당연히 나와야지요.
1. http://www.geocities.com/criticalrationalist/popperevolution.htm

혹시 포퍼를 모르시는 분들이 오해가 있으실까봐서, 칼 포퍼는 창조론주의가 아니라 토마스 쿤과 양대 산맥을 형성하는 저명한 과학철학자입니다. 그에 의하면, 진화론은 테스트 가능한 이론이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Darwin's own most important contribution to the theory of evolution, his theory of natural selection, is difficult to test. There are some tests, even some experimental tests; and in some cases, such as the famous phenomenom known as "industrial melanism", we can observe natural selection happening under our very eyes, as it were. Nevertheless, really severe tests of the theory of natural selection are hard to come by, much more so than tests of otherwise comparable theories in physics or chemistry.

2.  http://www.creationism.org/csshs/v02n4p20.htm
Karl Popper's Challenge By Russell Kranz

Professor Popper is severely critical of attempts to turn evolution theory into scientific fact.

Those that survive are those that survive. Darwinism, therefore, "is by no means a perfect theory."11 When all is said and done, "neither Darwin nor any Darwinian has so far given an actual causal explanation of the adaptive evolution of any single organism or any single organ. All that has been shown is that such explanations might exist (that is, to say) they are not logically impossible."12

Yet, despite his criticism Popper thinks Darwin's theory has been valuable in encouraging some very real and practical researches. That is why it has been so widely accepted. There could be another reason too. It was the first non-theistic theory that was convincing. "Theism was worse than an open admission of failure, for it created the impression that an ultimate explanation had been reached."15

At this juncture, Karl Popper makes a very interesting comment. "Now to the degree that Darwinism creates the same impression it is not very much better than the theistic view of adaptation." "It is therefore important to show that Darwinism is not a scientific theory, but metaphysical."'6

So what for the last hundred years has appeared as a conflict between religion and science is simply a difference of metaphysical opinion. No doubt Popper's insistence on the nonscientific nature of evolution will come as a surprise to those who cling to outmoded definitions of science, You don't settle metaphysical disputes in the laboratory. On the issue of origins the last word definitely does not belong to the scientists.

It now looks as if the whole evolution/creation question will have to be reappraised in the light of purpose and meaning. I, for one, am convinced that when it comes to providing man with a metaphysical framework in which to view his living experience, the simple biblical explanation of human existence does much greater justice to freedom, moral responsibility, equality. the dignity of man, conscience, truth and other values than any explanation based upon the survival of the fittest.

제가 진화론 진영보다는 창조론 진영의 반격을 길게 인용한 것은 토론이 더 열나게 하기 위한 것입니다.

토마님께서 진화론을 사실로 받아들이시는 것은 창조론자들이 진화론은 사실이 아니라 이론이기 때문에 지적 설계 “이론”도 진화론처럼 동급으로 취급되기를 바라는 주장과 같은 맥락이 아닐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사실은 관찰에 의한 내용물이고 이 내용물을 추상화시킨 것을 저는 이론이라고 보는데, 그렇다고 이론은 이론에 불과하다는 것은 아니겠지요. 최소한 진화론은 생물학적 대상을 관찰하면서 도출된 것이니까요.

그런데 진화론을 이론이면서 동시에 사실이라고 하는 진화론자의 주장은 납득이 가질 않습니다. 창조론에 대해서 과민반응하다보니 사실에 대한 이론의 우위를 간과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학문은 사실에 바탕을 둬야 하지만, 사실은 이론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것은 위의 굴드와 그 지지자의 입장과 상반된 것입니다. 정동영이 이명박에 의해 대통령 선거에 패배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 패배의 원인을 파악해서 이론을 정립하는 것, 즉 이론 정립은 학자의 일이라 생각합니다. 아직도 정신을 못차린 신당의 행태를 보면, 한국은 이론이 없는 카오스의 세계에 살고 있습니다.

칼 포퍼가 진화론은 반증이 가능하지 않은 형이상학이라고 해서 학계에서 bully를 당했다고 하는군요. 진화론이 여러 분야에서 적용가능한 이론이지만 결국은 그것은 형이상학적 구성이라고 하는군요.

진화론은 사실이자 이론입니까? 아니면 이론입니까? 사실인가요?

감사합니다.
아프리카 올림


67           0
 
주님강림  |  2008-01-02 23:39    지역 Calgary     
0     0    

질문은 토마님 한테 하셨는데 제가 토를 다는 것이 좀 그렇지만 진화론이 사실인지 아닌지 질문하신 내용을 좀 제 나름대로의 생각을 적어 볼라고 함니다.
먼저, 수학에서 나오는 확률을 좀 공부한 사람이라면 진화론은 완전 불가능하다는 결론에 이를 겁니다. 이렇게 말하면 진화론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수학을 잘 모른다고 하는 것이냐? 하실지 모르지만 제생각에는 그렇슴니다.
얼마전에 씨엔 드림에선가 본 기사가 생각나는 군요. 한 유명하다는 무신론자가 생명은 누군가에의해서 설계되었다고 생각해서 유신론자로 전향했다는 내용이었슴니다. 그이유가 세포안에 있는 단백질하나 우연히 생성될 확률이 몇억년이 지나도 안될 확률이라고요. 또 하나 예를 들면 멕시코에는 약 30종의 유카식물이 있습니다. 그 유카들은 유카나방에 의해서만 수분이 가능하고, 유카나방의 각 종들은 각각의 유카 종자에서 유생이 자랍니다. 둘은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있어서 피차의 존재는 생존에 필수적입니다. 유카 나방 없이는 유카식물이 씨를 맺지 못할 것이고, 유카종자가 없이는 유카나방의 유생이 살아갈 수 없습니다. 또한 오스트레일리아의 모레톤(Moreton)만의 무화과와 터어키의 스미르나(Smyrna) 무화과는 오직 나나니벌(Wasp)에 의해서만 수분이 가능합니다. 과거에 하와이와 캘리포니아에서 이 나무들을 가져다 심었지만 열매를 얻지 못하다가 나나니벌을 들여온 다음에 수분이 가능했습니다.
진화론자들에 의하면 이들 곤충과 식물이 우연히도 함께 출현했다고 함니다. 그럴수 있을까요? 수학자들은 수많은 진화 과정에서 이 둘이 같은 장소에, 동시에 출현할 확율은 영(0)이라고 합니다. 전혀 가능성이 없다는 말이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자들은 기원전 5억년 쯤에는 상황이 달랐을 것이고 우연히 이런 일들이 일어났다고 주장하죵. 과연 수학의 확률을 조금 이해한다면 이런 우연이 믿어질까요? 그러면 왜 고양이가 우연히 닭을 낳을 수는 없을까요? 왜 참새가 우연히 매미를 낳을 수는 없을까요? 도무지 불가능한 이야기입니다. 진화론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참새가 우연히 매미를 낳을수 있는 확률은 이해 하면서도 생명의 기원이 우연히 생길 불가능의 확률은 그럴수도 있다고 하는 생각은 상식이하의 발상이죠. 혹시 여러분중에 비행기가 오랜세월동안 저절로 생겨났다고 믿는 사람있슴니까? 아마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생명은 저절로 생겨났다는 수학적 확률이 비행기가 저절로 생겨날 확률하고 비교할때 훨씬 높을 까요? 저는 저절로 생명이 생길 확률이 대동소이하나 더 희박하다고 생각함니다. 왜냐하면 지금수준의 과학으로 사람이 비행기를 만들수 있지만 생명은 사람이 만들어 낼수 없거든요. 생명체의 얼마나 복잡한지 잘모르던 옛날에는 할수 있었을 주장이지만 지금은 얼마나 복잡하고 정교하게 되어있는지 아는 사람들이 0의 확률에 목숨거는건 참 이상함니다. 진화론 지지하시는 분들 시간나시면 수학자에게 위에 열거한 일들이 일어날 확률이 얼마나 되는지 좀 물어보시고 지지하시길 바람니다. 수백조년이 지나도 일어날수 없는일이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생명자연발생설임니다.

다음글 [re] \"이론\"은 \"사실\"이 아니다
이전글 [re] 진화론은 수학적으로 불가능하다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산불 연기 건강에 적신호..
  음주운전으로 10대 2명 사망,..
  속보) 밴프국립공원서도 불 사용.. +5
  트뤼도 총리 방문에 캘거리 그린..
  캘거리-에드먼튼 잇는 고속 열차..
  캘거리 부동산 평가 긍정적- 재..
  대낮 주택가 수 십 발 총알 발..
  업소 탐방) 에드먼튼 카페 ..
  스탬피드 내슈빌 노스, 몇몇 코..
  CBE, 향후 8년간 학교 16..
  캘거리 의원들, 주정부 내각에 ..
  케니, 차일드케어에 힘 싣는다 ..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9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oo치킨] 에이 X발, 누가 캘거리에..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추천건수 Top 30
  [답글][re] 취업비자를 받기위해 준비..
  "천안함은 격침됐다" 그런데......
  1980 년 대를 살고 있는 한국의..
  [답글][re]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
  [답글][re] 많은 관심에 감사드리며,..
반대건수 Top 30
  재외동포분들께서도 뮤지컬 '박정희..
  [답글][답글]악플을 즐기는 분들은 이..
  설문조사) 씨엔 드림 운영에..
  한국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9...
  공개 주의) yellowbird님의 댓글이..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