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아시아나항공, 처음이니까 용서해 주겠어요
작성자 clipboard     게시물번호 5885 작성일 2012-11-01 20:40 조회수 7848

유튜브는 펌

--------------------

 

1905434F50907FE831CE0F

 

수안나품 공항 비행기 출입문에서부터 공항철도 정거장까지 걸리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요?

 

상황에 따라 천차만별이겠으나, 이번에는 비행기 도착 후 단 15 분 만에 공항철도 (ARL) 정거장에 도착했습니다.

 

지난 10 10 일 수요일,, 22 05 분 도착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741 편이 40 분 연착했습니다. 공항철도 막차가 자정 경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재수가 없으면 못 탈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런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어요.

쭉쭉 빠져나가 공항철도 정거장에 도착해보니 시계는 23 시를 가리키고 있었습니다. 입국심사 Premium lane 카드를 가지고 있었지만 임국심사 부스가 다 비어있었기 때문에 그걸 쓸 일도 없었고요. (Premium lane 카드를 가지고 있으면 바쁠 때 외교관-승무원 전용 게이트를 통해 입출국 할 수 있습니다. 물론 태국 공항에서만 쓸 수 있는 카드입니다)

 

142F714050932B0C04DCFE

 

공항철도 플랫폼에서 빨리 도착한 기념으로 사진도 한 장 찍었어요. 열차가 7 분 후에 도착한다고 전광판에 나와 있군요.

 

 

012DBC3E5091DF8F3E1F7C

 

방콕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구간에서는 항상 오른쪽 창가 자리를 선택합니다. 제주도 상공을 지날 무렵,, 일출을 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17228B365091CB1331BA8F

 

눈치빠르면 절간에 가서도 새우젓을 얻어먹는다는 속담이 있지만 담날 아침에는 진짜 절에 가서 공짜로 쌀국수를 얻어먹었습니다.

새우젓과 궁합이 잘 맞는 돼지고기 쌀국수였지요 

싸르니아는 형편이 여의치 않은 생계형 여행자이므로 첫 날 점심식사를 여기서 때웠습니다.

 

0324473A5091CAA8324B6D

 

 

두 번이나 연달아 연발연착을 한 아시아나항공은 캐나다로 돌아오는 날에도 싸르니아를 불안하게 만들었는데요. 이 날은 상황이 좀 더 심각했습니다.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에서 저에게 주어진 시간은 두 시간. 미국공항 국제선 프랜스퍼에 필요한 최소 소요시간이지요.

근데…… 인천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이런 방송이 나오는 겁니다

 

오후 6 40 분에 출발예정이던 시애틀로 가는 아시아나항공 272 편은 연결편이 지체되어 오후 7 시로 츨발시간이 지연될 예정입니다.”

 

연결편 지체라고 하니까 뭐 엄청 복잡한 사정이 있는 것처럼 들리지만,,  

 

그 지체되는 연결편이란 다름아닌 시애틀에서 오는 아시아나항공을 의미합니다. 내가 한국에 가는 날은 거꾸로 인천에서 오는 연결편이 지체되어 시애틀에서 한 시간이나 늦게 출발을 하더니 그때까지 릴레이로 계속해서 한 시간씩 지체를 하고 있었던 걸까요?

 

7 시에 떠난다던 비행기는 7 30 분이 되어서야 계류장을 빠져나갔고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에는 도착예정시간보다 무려 1 시간 15 분이 늦은 현지시간 오후 1 55 분에 도착을 하고 말았습니다.

 

싸르니아가 타고 갈 에드먼턴행 알래스타항공 출발시간은 2 40

 

45 분 남았어요.

 

45 분 동안에 미국 이민국 통과해 짐찾고 세관 통과하고 다시 보안검색 통과하고 구내전철타고 다른 터미널로 이동해서 보딩패스 새로 발권해야 합니다.

 

20664D345091CB5A38176B

입국심사-짐칮기-세괸통과-보안검색 (죄많은 나라 공항은 이게 제일 지랄맞음)-기차타고 터미널 이동-게이트찾기-발권 

 

 

아시아나항공에서는 친절하게도 당연히 싸르니아 고객님이 2 40 분 비행기 못탈 줄 알고 연결편 항공을 2 40 분 대신 저녁 8 45 분으로 일찌감치 바꾸어 놓았다는 사실을 나중에야 할았습니다. .

 

과연 못 탈까요?

 

우선 비행기 출입문이 열리자마자 가장 먼저 총알같이 튀어나가 이민국까지 가는데 3 분 정도 걸렸고, 입국심사 통과하는데는 30 초 소요됐습니다. (어디 갔다 와? 한국 갔다 와. ? 할러데이. ) 이민관과 딱 네 마디 주고 받았어요.

세관에 나와보니 컨베이어가 아직 돌아가고 있지도 않은 상태.. 당연하지요. 비행기 도착한 지 4 분 밖에 안 지났으니까.      

 

컨베이어 돌자마자 제 주황색 스포츠캐리어가 두 번 째로 쿵 떨어졌어요. 캐리온으로 못 가져 오고 위탁수하물로 부친 이유는 짐 안에 태국에서 사 온 파라돈탁스 치약하고 젓갈 같은 게 들어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캐리어 끌고 나가려는데 색동마후라를 두른 웬 아가씨가 다가와서는 저 싸르니아 님이십니까?” 하고 묻길래 그렇다고 했더니 일찍 도착하셔서 2 40 분 비행기 타실 수 있겠어요라고 격려 비슷한 말을 했습니다.

입은 삐뚤어졌어서 말은 바로 하랬다고 일찍 도착한 게 아니라 늦게 도착했는데 내 노력과 운으로 시간을 만회한 거지요.

 

아시아나항공 시애틀 지사 지상근무자가 게이트 번호가 적힌 쪽지를 내게 건네주었습니다. 게이트 번호가 B3 라고 적혀 있군요. 속으로 약간 이상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알고 있기로 에드먼튼행 2 40 분 비행기는 B 터미널이 아닌 C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거든요.  

 

세관원에게 종이쪼가리 건네주고, 짐을 알래스타항공 콘베이어에 올려 먼저 보낸다음 나는 소형 배낭과 카메라가방만 매고 일단 ‘B’ 터미널로 가는 기차를 탔습니다.

 

아시아나 직원이 알려준대로 B 터미널에 있는 알래스카 카운터로 갔더니, 아니나다를까!! 밤 8 20 분 출발 비행기 보딩패스를 주었습니다.

 

싸르니아: “ 2 40 분 비행기 탈건데......다시 바꿔 줘! 원래 내 비행기가 2 시 40 분이야!”

 

알래스카항공직원: “아시아나에서 updated 한 항공편이 8 45 분으로 되어있는데,,, 2 40 분 비행기는 C 터미널로 가야해. 15 분 남았는데 서둘러! .

 

B 터미널에서 C 터미널까지는 구보로 이동하는 수 밖에 없었습니다. 비행기 출발예정시간 5 분 전에 간신히 탑승할 수 있었어요. 프로펠라 비행기는 몸이 가벼워 그런지 연발하는 법 없이 저를 마지막 승객으로 태우자마자 바로 출발했습니다.

 

195F073F5091D24D3AED85

 

비행기 이륙하고 나니까 보따리 생각이 나더라고요. 아시아나항공에서 신경을 써서 연결편 시간을 다시 2 40 분으로 돌려놓지 않았다면 내 수하물은 당연히 B 게이트로 갔을 것이고 지금 내가 타고 있는 비행기대신 8 45 분 비행기로 오겠지요.

그래도 아시아나항공이 five-star 항공사라니까 수하물도 승객과 함께 2 40 분 비행기에 같이 오를 수 있도록 신속하게 조치를 취해 주지 않았을까, 뭐 이런 기대도 있었고요.

 

결과는…… 제가 다음 날 왕복 60 km 운전하고 공항가서 짐 찾아왔습니다. 알래스카항공에서는 택배로 보내주겠다고 했지만 내가 직접 가서 찾겠다고 했어요. 내용물에 다른 이상은 없었는데, 캐리어에 묶어놓았던 벨트가 어디론가 사라졌군요.

 

------  

 

도착하자마자 아시아나항공에 정식으로 컴플레인 메일을 날린 이유는 위에 쓴 연발연착 에피소드 때문이 아니라, 인천-시애틀 구간 비행기 안에서 제가 목격한 '어떤 사건들' 때문이었습니다.

어제 이 항공사의 서비스본부로부터 조치사항을 포함해 상세하고도 납득할만한 답변이 담긴 메일을 받았기 때문에 그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겠습니다.         

 

암튼 아시아나항공과의 첫 만남은 (보너스항공권이 아닌 정식 발권),, 좀 요란하면서도 삐걱삐걱했습니다.

사실 어제까지만해도 앞으로 아시아나항공 다시 탈 일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시비스본부의 담당 책임자 명의로 보내온 '의외로' 구체적이고도 성실한 내용의 메일을 읽고 마음이 많이 바뀌고 있는 중입니다.

----------------------

그럼 마음도 좀 풀리고 했으니까 아시아나항공의 강점 중 하나인 라운지 간식과 기내식 사진을 조금만 올려 보겠어요.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라운지 및 인천-방콕 구간 왕복)

 

18607C3F50932849123012

0125FF415093288A1D0215

0351C83D509328CE1DEBEF

115FCD495093313F0D2FFE

185657455093292B169F24

177CC34D50932F971EB8CA 

1665624750932FC233470F

1611A3405093299423F81B

 

 

 

 

 


0           0
 
westforest  |  2012-11-01 21:48         
0     0    

아.. 무지하게 궁금해지네요.
'어떤 사건들..` 이라하니 일련의 연관성을 지닌 일들 같기도 하고..
캘거리 내려 오실 일 있으면 제게 연락 주세요.
좋아하시는 베트남 국수집에서 한그릇 하면서.. ㅋㅋ
올리신 간식과 기내식 사진 참 좋습니다.

제가 비행기 여행을 참 좋아하는데
이런 스릴과 적당한 긴장 때문에 더욱 좋아합니다.
입출국 심사 같은 거 수하물 찾는 것 등등.. 다 재미있어요.
탑승 기다리는 시간도 즐겁고 장시간 비행기 타는 것도
나는 이상하게 좋더라고요..
한편의 드라마같은 이야기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노래 너무 좋구요.. 임지훈 이사람 목소리 정말 드라마틱합니다.

clipboard  |  2012-11-02 18:45         
0     0    

신비로운 목소리지요. 이 노래는 예전에 산울림이 불렀던 것 같은데, 임지훈이 부르니까 전혀 다른 노래 같군요.

저는 비행기안에 갇혀 있는 시간 자체는 좀 답답하지만 기내식을 먹는 게 제일 즐겁습니다. 사진에는 안 나왔지만 안심스테이크도 주는데 어쩐 일인지 아주 질겼어요. 승무원에게 나이프가 잘 안드는데 혹시 소형 전기톱이 있느냐고 물었지요. 다른 식사는 참 좋았습니다. 영양쌈밥도 훌륭했고요. 사진에 보면 접시 위에 작은 하얀 한과 같은 것이 두 개 있지요. 추석이라고 송편을 준 겁니다. 맨 아래 한과들도 특색있었구요.

무엇보다 36 년 전에 본 영화 '7 인의 신부'를 헐리우드 특선에서 본 게 기억에 남아요. 영화 '니는 공무원이다'는 제 연고지인 동교동을 배경으로 하고 있어서 재미있었고요.

다음글 기차타고 시간여행 하기
이전글 하드록 밴드에서 여성 객원 보컬과 세컨 기타를 찾습니다.
 
최근 인기기사
  속보) 산불 연기 건강에 적신호..
  음주운전으로 10대 2명 사망,..
  속보) 밴프국립공원서도 불 사용.. +5
  트뤼도 총리 방문에 캘거리 그린..
  캘거리-에드먼튼 잇는 고속 열차..
  캘거리 부동산 평가 긍정적- 재..
  대낮 주택가 수 십 발 총알 발..
  업소 탐방) 에드먼튼 카페 ..
  스탬피드 내슈빌 노스, 몇몇 코..
  CBE, 향후 8년간 학교 16..
  캘거리 의원들, 주정부 내각에 ..
  케니, 차일드케어에 힘 싣는다 ..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9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oo치킨] 에이 X발, 누가 캘거리에..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추천건수 Top 30
  [답글][re] 취업비자를 받기위해 준비..
  "천안함은 격침됐다" 그런데......
  1980 년 대를 살고 있는 한국의..
  [답글][re] 토마님: 진화론은 "사실..
  [답글][re] 많은 관심에 감사드리며,..
반대건수 Top 30
  재외동포분들께서도 뮤지컬 '박정희..
  [답글][답글]악플을 즐기는 분들은 이..
  설문조사) 씨엔 드림 운영에..
  한국 청년 실업률 사상 최고치 9...
  공개 주의) yellowbird님의 댓글이..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