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공지사항
CN드림 웹사이트가 8년만에 새로운 디자인으로 여러분들 앞에 섰습니다.
작성자 운영팀     게시물번호 140 작성일 2015-03-02 08:04 조회수 4072
산뜻하고 세련된 외관은 물론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들도 대거 반영


올해로 탄생 15년째를 맞이하는 (2000년 12월 시작) CN드림 홈페이지가 지난 3월 1일 전면개편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했습니다. 
그 동안 여러 차례 개편을 해왔으나 기능적인 면만 개선과 보완을 거듭해 오다 보니 디자인은 2007년 개편 이후 약 8년간 그대로 사용해 왔습니다. 이에 이번 6차 개편에는 디자인도 전면적으로 바꾸고 새롭고 편리한 기능들을 대거 반영하는 등 큰 변화를 주었습니다. 
특히 이번 개편에는 처음으로 전문 디자이너를 채용해 15년간의 CN드림 웹사이트 역사상 가장 세련되고 산뜻한 디자인으로 재 탄생되었으며 아울러 실력 있는 새 프로그래머가 진두지휘를 맡아 디자인 컨셉을 최대한 실리면서도 많은 기능과 편리함을 불어넣을 수 있었습니다.  (디자이너 이우현님과 프로그래머 이재범님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CN드림 웹사이트는 역사가 제법 되니 데이터 용량도 많고 기능들도 많다 보니 이번의 전면 개편에는 상당한 시간(개발기간 10개월)과 노력이 투입되는 대 작업이었습니다. 
긴 시간 동안 지치지 않고 대규모 개편작업에 전념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CN드림 신문과 웹사이트를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동포 여러분들의 큰 힘이 있었기에 가능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웹 전면 개편을 통해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에 충분히 보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이번 개편 과정에서 많은 내용들을 새로 넣고 보완하기는 했으나 몇 가지 내용들은 오픈 일정을 맞출 수 없어 차기 프로젝트로 넘긴 것들도 있습니다. 추후 여러분들의 제안이나 불편사항들을 모아 길지 않은 시간 내에 또 한번의 개편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 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 드립니다. 

CN드림 신문(13년)과 웹사이트(15년)는 이제 동포사회에 없어서는 안될 소중한 공적 자산이 되었기에 저희는 여러분들의 자산을 잘 유지 관리해 나갈 수 충직한 관리인으로 열심히 뛸 것입니다. 
끝으로 웹 사이트는 다양한 정보교환은 물론 건강하고 발전적인 여론의 장으로서의 그 역할을 계속 수행해 나갈 것이며 신문 또한 ‘동포사회의 화합과 발전’이라는 기본 정신을 잊지 않을 것임을 여러분께 다시 한번 약속 드리며 언제든지 충고 및 질책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5년 3월 CN드림 임직원 일동 


CN드림 지나온 발자취
 
❏ 2000년 12월 1일 : CN드림 홈페이지 오픈(www.cndreams.com)
❏ 2002년 10월 4일 : CN드림 창간호 발행(Letter Size 16페이지로 시작)
❏ 2003년 1월 : CN드림 타블로이드판으로 사이즈 증대
  6월  : 배포지역 에드몬톤까지 확대
   7월 : CN드림 홈페이지 1차 전면 개편 완료
❏ 2004년 3월 : 격주에서 매주 발행으로 전환
   9월  : 컬러 판 제작 (앨버타주 최초 컬러 신문)
❏ 2006년 6월 : 브로드판으로 사이즈 증대 (앨버타주 최초)
❏ 2006년 12월 : 홈페이지 누적조회건수 1백만 건 돌파 (앨버타주 최초)
❏ 2007년 10월 : 홈페이지 2차 전면 개편 완료 (회원제로 전환, 새 디자인 적용)
❏ 2008년 6월 : 홈페이지 누적조회건수 2백만 건 돌파
  11월 : 모국신문 기사 퍼오기 중단 및 자체기사 대폭 증대
❏ 2009년 5월 :  에드몬톤/캘거리 당일 동시배포 
❏ 2010년 12월 : 홈페이지 탄생 10주년 
❏ 2011년 12월 : 홈페이지 3차 전면 개편 완료
❏ 2012년 10월 : 창간 10주년 및 홈페이지 4차 개편 완료
❏ 2013년 9월 : 홈페이지 유효회원가입자수 1만명 돌파 및 5차 개편 완료
❏ 2015년 3월 : 홈페이지 6차 개편 완료 (새 디자인 적용)


다음글 CN드림 웹사이트 7차 개편 준비중입니다. 개선 요청사항 있으면 건의해 주세요.
이전글 고객센터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바퀴벌레 창궐 비상사태..
  트랜스 마운틴, 12월에 시작할..
  CBE, 교사 300명에게 계약..
  앨버타 올 겨울, 예년보다 추울..
  연방정부, 앨버타 오일산업에 1..
  스카이다이빙 체험방 아이플라이 ..
  유학후 이민의 장단점 _ 한우드..
  캘거리 시장, 회복세에 들어섰다..
  캘거리 시, 2020년 시 운영..
  U of C, 예산 문제로 직원 ..
  자유당 연방정부, 앨버타와 관계..
  NDP, “UCP, 부정부패 의..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코리다라는 여성을 난 알아요.. A..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